2024.04.23 (화)

투자

뉴패러다임, 벤처 투자 새로운 장 열다… 50억원 규모 '제1호 팔로우온 조합' 결성 확정

아기유니콘 성장 프로그램 확대 통해 투자의 명가를 꿈꾼다


사진 : 우측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대표, 박제현 대표


초기창업기업 스케일업전문 액셀러레이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지난해 투자 성과와 올해 주요 투자 계획을 16일 밝혔다. 


작년 12월 뉴패러다임은 포트폴리오사인 의약품 유통의 '쿠팡'이라 불리는 블루엠텍의 코스닥 상장과 함께 투자금 회수에 성공했다. 초기 창업기업을 발굴 투자하여, 육성, 성장, 상장, 엑시트까지 전 과정을 완료한 첫 번째 사례이다. 이로 인해 뉴패러다임은 투자한 지 4년 반 만에 100억 원에 이르는 ‘50배 멀티플’ 회수를 통해, 국내 탑 AC로서 존재감을 보여줬다.


올해는 바다 위의 테슬라를 꿈꾸는 친환경 선박 제조사 ‘빈센’과 심전도 인공지능 혁신의료기기 전문기업 ‘메디컬 에이아이’ 2곳의 IPO 추진을 공식화하고 이들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뉴패러다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뉴패러다임 패밀리기업(투자 포트폴리오사 지칭)의 후속투자 유치액은 누적 554.7억 원에 달한다. 기존 투자한 기업 중에 성과지표가 나오는 패밀리기업에 대한 후속투자를 이어갈 ‘제1호 팔로우온 벤처투자조합’(50억 원) 결성도 확정했다. 지난해 말 결산 기준 뉴패러다임이 스타트업 투자에 운용하는 총 운용자산(AUM) 규모는 누적 474억 원으로 집계됐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매년 10~15개 신규투자 기업을 발굴하는 ‘아기유니콘 성장 프로그램’이 4월 말까지 상반기 모집 중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에만 1,000여 개사가 지원하면서 무려 67대 1의 경쟁률로 괄목할 만한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스타트업 성장에 있어 ‘성공의 등용문’으로 점점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뉴패러다임은 ICT, AI, 커머스, 메타버스, 반려동물, 헬스케어 등 DT 분야에 속한 혁신적인 초기창업기업의 선별, 투자와 팁스 선정, 후속 매칭투자에 참여하면서 성공적인 스타트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도 자금조달, 기술, 뉴니콘, 팁스고도화, NP나이트 총 5차례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패밀리기업의 압축성장을 밀착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코스닥 상장 5개 사가 참여한 ‘그로스 멘토단’을 발족했다. 이를 통해 투자기업들이 사업 분야별 1대 1 매핑을 통해 변화를 주도하고 성장에 필요한 자문을 적극 지원 중이다. 올해는 코스닥 상장 10개 사로 그로스 멘토단을 더욱 확대하면서 NP 패밀리의 성장 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박제현 뉴패러다임 공동대표는 “올해 뉴패러다임 패밀리 기업의 후속투자유치 목표 금액은 1,000억 원이다. 올해에도 모태펀드 출자를 받아 ‘아기유니콘 성장 7호 조합’ 펀드도 결성할 계획이며, 최소 펀드 결성 규모는 200억 원이다”고 전했다.


이어 박대표는 “올해 결성하는 벤처조합에는 그로스 멘토사도 펀드출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는 아기유니콘으로 성장할만한 창업초기기업의 발굴 투자부터 압축성장과 코스닥 상장과 투자조합 결성 참여에 이르기까지 선순환 구조를 만든 뉴패러다임의 강력한 연합동맹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