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스타트업

Fashion AI '빔', 인터체인 플랫폼 HAVAH 파트너십 체결



패션 AI 플랫폼 빔(VIIM)은 11월 30일 인터체인 플랫폼 '하바'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빔의 생성형 AI 기술을 통해서 생성된 패션 콘텐츠와 하바(HAVAH)에서 론칭 예정인 게임과의 결합이 주된 내용이다.


빔(VIIM)은 생성형 AI 기술을 통해서 지속적으로 유저들이 다양한 패션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으며, 하바(HAVAH)에서는 빔에서 만들어진 콘텐츠의 소유권 등을 NFT로 발행하여, 향후 칭 예정인 게임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러한 시도는 최근 웹 3 기업들의 어려움 속에서 생성형 AI와의 결합을 통해 블록체인 기업들로 하여금 새로운 돌파구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작년 챗GPT를 필두로 한 생성형 AI의 등장으로 IT업계는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으며, 이러한 시점에서 빔과 하바의 파트너십 체결은 생성형 AI와 블록체인 간의 융합을 보여줄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생성형AI와 블록체인 기술은 모두 기존에 기업 위주의 중앙화된 비즈니스 형태에서 유저 및 고객 주도형 비즈니스 형태로 넘어간다는데 있어서 공통된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


생성형 AI는 크리에이터의 창작 진입장벽을 낮추어 기업이 아닌 1인 크리에이터들 제작사, 1인 콘텐츠 기업이 가능해지게 만들었고, 블록체인은 개인데이터의 소유와 거래, ID 등'의 탈중앙화를 통해 유저 중심의 웹 3 커뮤니티를 구축해가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빔은 사용자들이 포토슛과 프로덕션 기능을 통해 자유롭게 창작한 패션화보를 하바의 블록체인과의 결합하여 크리에이터가 만든 콘텐츠를 소유하고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하바는 패션 및 생성형 AI 사용자들과의 결합을 통해 글로벌 웹 3 커뮤니티를 확장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빔의 포토슛 서비스를 사용한 하바 프렌즈들을 대상으로 향후 하바에서 출시될 게임의 레전더리 아이템과 연결될 예정이다.


빔을 개발한 바이스벌사 안명훈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크리에이터들이 제작한 콘텐츠에 대하여 중앙화된 플랫폼 없이도 소유권(Ownership) 증명이 가능해지고, 글로벌 커뮤니티로의 확장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