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투자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2호, 베러웍스에 1억 원 투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크립톤과 공동 운용하는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2호를 통해 베러웍스에 시드 머니 1억 원을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베러웍스는 리모트워커 채용 플랫폼 ‘플렉스웍’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국내에서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리모트워크 시장의 개척자로 평가받고 있다.


제주센터와 크립톤은 베러웍스가 제주를 테스트 베드 삼아 리모트워크 시장을 빠르게 학습하고, 점차 해외 시장으로 규모를 넓혀갈 것으로 기대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베러웍스 임태은 대표를 포함해 해외 근무 경험을 보유한 인재들이 해외 각국에 포진돼 있어 해외 시장 확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제주센터는 앞으로 팁스나 립스(LIPS)를 통한 후속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센터와 같은 팁스 운영사가 1억 원 이상 투자한 뒤 기업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추천하면 선정 과정을 거쳐 △연구 개발 자금 5억 원 △창업 자금 1억 원 △해외 마케팅 비용 1억 원 △엔젤매칭펀드 2억 원 등 최대 9억 원을 정부가 연계 지원한다. 제주센터는 올해 4월 제주 최초의 팁스 운영사로 선정된 바 있다.


립스는 투자사, 기업에 투자·펀딩을 진행한 경우 5억 원 한도에서 정부가 융자를 지원하는 민간투자 연계형 매칭융자 프로그램이다. 제주센터가 투자한 기업은 립스를 통한 융자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한편 제주센터는 올해 제주-비전 벤처투자조합 제1호,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2호를 결성해 약 16억 4000만 원의 조합 펀드를 운용 중이다. 또, 2018년 제주도 출연금을 재원으로 시작한 시드머니 투자사업을 지속해 올해만 약 20억 원을 스타트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