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투자

정밀농업 자율주행 스타트업 '긴트', 165억 규모 시리즈 B 투자 유치



credit : 긴트


원격화, 무인화 기술을 기반으로 농기계 시장에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정밀농업  스타트업 긴트가 165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긴트는 한국투자데이터 투자용 기술신용평가를 통하여 최상위 등급인 ‘TI-2’ 등급을 획득하여 기술성을 인정받은 바 있으며 현재까지 누적 총 투자금 규모는 약 250억 원이다. 


이번 긴트의 시리즈 B에는 ‘탄소중립’, ‘기술혁신’, ‘ESG가치실현’에 중점을 둔 펀드 운용기관이 많았는데 SGC파트너스, 한화투자증권, 신한자산운용, HG이니셔티브, JB인베스트먼트, 중소기업은행, CKD창업투자, 프라핏-벡터신기술투자조합이 긴트의 투자사로 합류하였다. 특히 기존 주주인 ‘농협은행’을 비롯한 농협중앙회 계열사들이 결성한 범농협 애그테크 상생혁신펀드와 ‘엘비인베스트먼트’가 금년 1분기에 결성한 엘비혁신성장펀드II의 1호 투자처로 선정, 그 의미를 더하였다. 


긴트 김용현 대표이사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아 감사하다”며 “투자금 기반으로 기존 농기계를 3단계 수준의 자율주행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플루바 오토 프로(PLUVA auto pro) 등의 최첨단 농업용 로봇 플랫폼 개발에 착수, 국내 시장을 넘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등의 신흥 농기계 시장 및 일본, 태국 등의 전통적 농기계 시장에 진출 긴트의 첨단농업기술을 확산하겠다"며 향후 포부를 밝혔다.


긴트는 최근 (사)한국농업기계화정책연구원,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농림부 지원사업인 ‘국제협력 기반 수출농업경쟁력 강화 기술개발사업’ 사업에 선정되었으며, 인도네시아 농림부와 농업용 자율주행 솔루션 플루바오토(PLUVA auto)의 확산, 보급을 위한 MOU를 체결, 한국의 첨단농업기술의 동남아시아지역 진출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긴트 : http://www.gintlab.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