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투자

대체식품 푸드테크 스터트업 '인테이크'., 80억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



대체식품 개발 푸드테크 기업 인테이크가 총 8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53억이다 


이번 시리즈 라운드는 ATU파트너스가 리드 투자자로 참여하고, BNH 인베스트먼트, 얼머스인베스트먼트가 함께했다. 인테이크는 동아쏘시오홀딩스로부터의 시드투자 유치를 시작으로 소프트뱅크벤처스아시아, 아이디어브릿지에 이어 이번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하며 푸드테크 1호 코스닥 상장이라는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인테이크는 ‘단순히 먹는 행위를 넘어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식문화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서울대 출신 식품공학자들이 설립한 대체식품 푸드테크 기업이다. 식물성 및 미생물을 이용한 대체식품 소재 기술을 기반으로 대체육, 대체계란, 그리고 대체당류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인테이크는 최근 3년간 총 8건의 국책 연구개발 과제 수주에 성공했을 만큼 기술사업화 역량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대체식품과 관련해 등록 및 출원한 지적재산권이 10건으로, 국내 최다 IP를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올해 안으로 국내외에 10건 이상의 추가 대체식품 IP 출원을 앞두고 있는 등 글로벌 상위권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인테이크는 식물성 기반 대체 단백 파이프라인뿐 아니라 제3의 소재 영역인 미생물 기반 단백 소재 상용화를 본격화하고, 글로벌 인프라 확장을 통해 전 세계 대체 단백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확장성과 수익성을 강화하고, 상장 주관사인 신한투자증권과 함께 푸드테크 1호 기업공개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먼저 인테이크는 대체육 향미 보강과 함께 제3의 단백질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미생물 배양 단백(Mycoprotein) 소재를 올해 내 상용화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미생물 정밀발효를 활용한 Heme 단백 생성 균주 기술을 확보해 2024년 소재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는 글로벌 대표 푸드테크 기업인 임파서블푸드(Impossible Foods) 사의 Heme 단백 기술보다 안전성 면에서 앞선 기술이다.


ATU파트너스 신현재 부장은 “인테이크의 높은 매출 성장은 물론, 미래산업으로 꼽히는 대체식품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국내 시장을 견인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확고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전도유망한 ESG 푸드테크 기업으로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주도하게 됐다”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인테이크 한녹엽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기반으로 식물성 기반의 조직화 기술, 미생물 기반의 원천소재화 기술을 적용해 대체육과 대체계란 카테고리에 대한 시장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며 “향후 대체 단백 예측 발굴 모델링 플랫폼을 바탕으로 대체유, 대체 수산물과 같은 대체 단백 전반으로 파이프라인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테이크 : https://www.shopintake.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