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스타트업

AI 기술로 생태계 혁신 나선 연쇄 창업 CEO들


우수한 스타트업의 잇단 출현과 투자 대형화 등으로 ‘제2 벤처붐’이 불며 창업 열기가 뜨겁다. 이러한 가운데, 열정과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창업 전선에 계속해서 뛰어들며 기존 산업을 혁신해 나가는 N차 창업 CEO들이 눈길을 끈다.


N차 창업이란, 창업을 여러 번 경험해 본 연쇄 창업을 일컫는 말로, 특히 기술기업들을 중심으로 이 같은 트렌드가 자리 잡고 있다. 특히 기존에 쌓아 온 사업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전에 없던 편의와 고객 경험을 제공 중인, 소위 잘 나가는 스타트업들을 늘고 있어 주목된다. 일상 곳곳에서 새로운 변화들을 이끌고 있는 곳들을 살펴보자.



사진 : 리턴제로 이참솔 대표


리턴제로 이참솔 대표, 카이스트 동기들과 의기투합해 재창업.. AI전화 ‘비토’로 음성인식 시장 혁신


인공지능 스타트업 리턴제로의 이참솔 대표는 AI 음성인식 기술을 통해 통화 내용을 수 초 내에 메신저 채팅처럼 보여주는 ‘비토(VITO)’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리턴제로는 이참솔 대표가 대학 동기들과 함께 설립한 두 번째 기업이다. 카이스트 전산학과를 졸업한 이참솔 대표는 동기들과 모바일 커머스 앱 ‘로티플’을 2011년에 창업했다. 로티플은 위치 기반 소셜 커머스 앱으로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카카오에 인수됐고, 이를 계기로 카카오에 입사한 이 대표와 창업 멤버들은 카카오 주요 서비스의 초기 기획 및 개발 등에 참여하며 초석을 다졌다.


고속 성장해 나가는 카카오와 함께 하며, 도전정신과 혁신 서비스에 대한 열망으로 창업의 꿈을 다시금 키운 이참솔 대표는 2018년 음성인식 AI 기업 리턴제로를 설립했다.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로 2020년 3월 베타 버전의 AI 전화 비토 서비스를 선보이고, 독보적인 AI 음성인식 기술 경쟁력과 방대한 양의 한국어 통화 데이터 확보에 성공하며 지난해 4월 정식 서비스를 런칭했다.


지난해 정식 서비스를 론칭한 리턴제로는 KTB네트워크, 에이티넘인베이스트먼트, 하나벤처스,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엔젤투자자로부터 160억 원의 시리즈 B 투자 유치에도 성공했다. 총 198억 원에 달하는 누적 투자금을 기록하며 국내 인공지능 업계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스타트업으로 입지를 공고히 했다.


비토는 최근 누적 다운로드 수 48만, 누적 음성인식 처리시간 405만 시간을 돌파하며 B2C 시장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며 고객상담 전문 기업 CS쉐어링, 비대면 프리미엄 운세 상담 서비스를 운영하는 천명앤컴퍼니와 제휴하는 등 B2B 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정 대화 패턴에 국한되어 사용되고 있는 기존의 음성인식 기술을 넘어, 학습되지 않은 대화에서도 높은 정확도를 보여주는 AI 음성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산업 곳곳에서 음성인식 기술이 활용될 수 있도록 AI 서비스 시장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진 : 뤼이드 장영준 대표


뤼이드 장영준 대표, AI로 기존 교육 시장 패러다임 전환 및 교육기회 평준화 도모 계획


AI교육 솔루션 기업 뤼이드를 이끌고 있는 장영준 대표는 미국 UC버클리 경영대학을 졸업했으며 뤼이드 설립 전인 2012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웹툰 스타트업 타파스미디어를 공동 창업한 바 있다.


장 대표가 2014년 두 번째로 창업한 회사가 뤼이드로, 창업 이듬해 모바일 오답노트 ‘리노트’를 선보였다. 교육 관련 데이터를 모으기 위해 시작한 리노트는 제목과 번호만 넣으면 알아서 오답을 분석해주는 서비스다. 뤼이드는 AI 기반으로 객관식 시험에 최적화된 맞춤형 교육을 제공 중으로 대표 서비스이자 개인 맞춤형 토익 학습 앱 ‘뤼이드 튜터(구 산타토익)’은 3억 건 이상의 학습 행동 데이터를 학습한 AI 모델로 보다 정교한 예측기능을 기반으로 초개 인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공인중개사·보험설계사 시험용 AI튜터를 출시했고, 글로벌 교육기업 커넥미에듀케이션과 협업해 중동 5개국에 미국 대입자격시험인 ACT 전용 AI 튜터 서비스도 선보인 바 있다. 뤼이드는 자체 AI 기술력을 계속해서 강화해 글로벌 인공지능 교육(AIEd) 기술 및 산업에서 초격차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벤처투자펀드인 비전 펀드에서 20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하며 업계의 관심이 대거 쏠렸다. 장 대표는 당시, “기존 교육 패러다임을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중심에서 기술, 특히 AI 중심 산업으로 재편하고, 진정한 의미의 교육기회 평준화를 이루고자 한다"며 "이번 투자는 사업이 아닌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는 비전의 시작으로, 이를 위해 해외뿐 아니라 국내 기업들과 협업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사진 : 버즈빌 이관우 대표


버즈빌 이관우 대표, 자체 AI 엔진으로 고객 활동 분석, 이를 통해 맞춤형 광고, 리워드 제공 도와


인공지능 기반 리워드 광고 플랫폼 기업 버즈빌의 이관우 대표는 네 번의 창업 경험과 두 번의 엑시트(Exit)를 경험한 베테랑 창업가다.


어린 시절부터 발명품을 만드는 것을 좋아했던 이 대표는 영향력 있는 사업 아이템 발굴 및 혁신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스타트업을 창업해왔다. 이토프(모바일 코드 솔루션), 포스트윙(저작권 관리 솔루션 개발업체), 데일리픽(맛집 전문 소셜커머스) 등을 창업해 네이버, 티몬 등 국내 IT 대기업에 잇따라 매각한 경험을 갖고 있다.


이관우 대표가 2012년 네 번째로 창업한 버즈빌은 이영호 대표와 공동 창업한 기업으로 AI 기반 리워드 애드테크 스타트업이다.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AI를 활용한 유저 맞춤형 광고와 리워드를 제공해 광고 효율을 향상시키는데 강점이 있는 서비스다.


버즈빌은 국내 이동통신 3사와 CJ·SPC·롯데·라인 등 전 세계 150개 이상의 퍼블리셔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 기준, 3900만 명의 누적 사용자, 2000만 명의 MAU (월간 활성 사용자수)를 확보했다. 지난해에는 약 945억 원의 매출(자회사 포함, 단순 합산 기준)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약 3배 상승한 수준의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한편 버즈빌은 올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 공개를 추진 중이다. 상장으로 확보한 신규 자금을 통해 AI 기반 광고 기술을 고도화, 모바일 광고 시장 선두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사진 : 올거나이즈 이창수 대표


올거나이즈 이창수 대표, AI 인지검색 솔루션으로 정확하고 빠르게 문서 검색 가능케 지원


올거나이즈 이창수 대표는 업계에서 성공한 연쇄 창업가로 유명하다. 카이스트 전산학과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SK텔레콤에서 근무하던 이 대표는 2010년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파이브락스를 창업했다.


설립 4년 만에 미국 모바일 광고 플랫폼 운영사 탭조이에 성공적으로 매각한 뒤 탭조이의 수석 부사장으로 일했다.


올거나이즈는 그가 2017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연어 이해 인공지능 솔루션 스타트업이다. 자연어 이해 AI에 기반한 AI 답변 봇 ‘알리(Alli)’ 및 인지검색 솔루션을 운영하고 있다. 'Alli'는 사전 데이터 태깅 작업이 필요 없는 AI 솔루션으로 FAQ나 사내에서 사용하는 마이크로소프트(MS) 오피스, PDF 문서에서 질문에 대한 답을 자동으로 찾아줘 검색 소요 시간을 효과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팀즈와 같은 다양한 업무용 소프트웨어와 연동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이 대표는 10년 안에 모든 기업이 경영 인프라에 AI 솔루션을 도입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를 통해 국내외 기업 고객들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올거나이즈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현지에서 다수의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