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투자

콘텐츠 기술 기업 ‘플라스크’, 30억 원 규모의 프리 A 투자 유치


credit : 플라스크


AI기반의 콘텐츠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가 30억 원 규모의 프리 A 투자를 유치했다고 27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인베스트먼트가 리드한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가 후속 투자를 이어갔고 KT 인베스트먼트, 타임와이즈 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플라스크는 포즈 추출 및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캐릭터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플라스크는 캐릭터들의 움직임을 만드는 ‘애니메이팅’ 과정을 자동화한 웹 솔루션으로, 고품질의 캐릭터 콘텐츠를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제작할 수 있다.


플라스크는 이미 애니메이션 제작사, 게임 개발사, 엔터테인먼트사, 메타버스・콘텐츠 플랫폼사와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며 제품 경쟁력을 끌어올렸고, 연내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베타 테스트 기간 동안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분석하고 제품에 반영해, 글로벌 콘텐츠 저작 도구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했다. 


현재 대부분의 캐릭터 콘텐츠 제작은 여전히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어, 메타버스의 부상으로 급증하는 콘텐츠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플라스크의 애니메이팅 자동화 기술은 캐릭터 콘텐츠의 제작 생산성을 크게 높여, 잠재 고객사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작년 시드 투자에 이어 후속 투자로 참여한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대부분의 캐릭터 콘텐츠 제작이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어, 메타버스의 부상으로 급증하는 콘텐츠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플라스크가 개발한 콘텐츠 저작도구의 가치는 점차 커질 것이고, 네이버와도 긴밀한 기술 시너지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예비창업 단계에서부터 지금까지 플라스크는 빠르게 학습하고 성장해온 팀이며, 앞으로 더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플라스크 이준호 대표는 “프리 A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핵심 인재를 공격적으로 영입할 계획”이라며 “디자인 툴 ‘피그마(Figma)’가 불과 5년 만에 IT 대기업들의 제품을 물리치고 UI/UX 디자인의 표준 툴로 자리 잡은 것처럼, 플라스크 또한 뛰어난 사용자 경험과 탄탄한 AI 기술에 기반해 글로벌 콘텐츠 산업을 혁신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플라스크 : https://plask.ai/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