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투자

체커, 세일즈포스 벤처스, 제트벤처캐피탈로부터 전략적 투자 유치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쿼리파이' 개발사 (주)체커가 세일즈포스 벤처스 그리고 제트벤처캐피탈(ZVC)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체커는 또한 해외 투자유치와 동시에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 파트너을 획득했다. 


이번 전략적 투자에는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줌(Zoom), 데이터브릭스(Databricks), 도큐사인(DocuSign) 등 글로벌 SaaS 소프트웨어 기업에 투자한 세일즈포스 벤처스(Salesforce Ventures)와 일본 Z홀딩스·라인·야후재팬 등의 통합법인 LY 주식회사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인 ZVC가 참여하였다. 국제 수준을 상회하는 국내 보안 정책과 규정에 최적화된 자체개발 클라우드 기반 보안솔루션 기술을 보유한 체커의 성장 잠재력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에 대한 긍정적 평가로 이번 투자가 성사되게 되었다. 현재까지 체커의 누적투자금은 지난 2021년 시드 투자를 포함해 332억 원(USD 24.82M)이다. 


데이터 및 시스템 접근제어 솔루션인 ‘쿼리파이' 개발사인 체커는 글로벌 기업의 컴플라이언스와 보안인증에 준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서의 보안솔루션으로 설립초기부터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제품을 개발 및 전개해 왔다. 이에 해외 투자 유치와 더불어 일본 현지 진출을 위한 파트너 계약을 이끌었으며, 일본 내 유수의 기업들과 기술검증(PoC)을 비롯한 시장진입을 위한 채비에 돌입했다. 


체커 황인서 대표는 “글로벌과 일본 IT 시장에 많은 영향력과 파급력을 지닌 세일즈포스 벤처스, ZVC와 함께 일본 시장 진출을 시작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 며, “일본이 디지털전환과 사이버 보안에 실질적 대안을 제시하고, 나아가 시장과 고객의 가치를 견인할 수 있는 쿼리파이의 비전에 공감하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해 줄 수 있는 투자사와 함께 출발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라고 덧붙였다. 


체커는 기보유 글로벌 수준의 보안인증을 포함해 일본 ITGC(IT General Control)에 준하는 J-Sox 인증은 물론, 일본 기업에 적용 가능한 제로 트러스트 보안 모델과 클라우드 SaaS 기반 접근제어 솔루션을 동시에 선보일 예정으로 사이버보안과 기업 컴플라이언스 경쟁력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체커는 이번 투자 계약에 앞서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의 대일투자 지원기관인 IBSC(Invest Japan Business Support Center)를 통해 일본시장 진출을 위한 각종 지원서비스와 거점설립, 인력채용 등에 대한 지원을 승인 받고 본격 사업전개를 진행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