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투자

핀테크 스타트업 ‘오픈에셋’, 23억 원 시드 투자 유치



토큰 자산 핀테크 전문 기업 오픈에셋이 23억 원 규모의 시드 투자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하나벤처스, 한국투자파트너스, 매쉬업벤처스가 참여했다.


오픈에셋은 블록체인 코어 기술력에 강점을 가진 회사로 김경업 대표를 비롯한 주요 인력들은 국내 블록체인 플랫폼과 금융기관에서 블록체인 산업 실무 경험을 탄탄히 쌓아 왔다. 주요 경험으로는 카카오의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디지털 지갑 ‘클립(Klip)’ 개발 참여와 한국은행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구축 사업 등이 있다.


오픈에셋은 금융기관에서 쉽고 효율적으로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토큰 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 마무리된 한국투자증권의 토큰증권 협의체 '한국투자ST프렌즈'의 토큰증권 발행 인프라 구축 사업에 참여했다. 분산원장 시스템 및 토큰증권 스마트계약 개발 등을 맡으면서 업계 최초로 금융사 레거시 시스템과 연계하는 토큰증권 발행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신규 투자자들은 오픈에셋의 한국은행 CBDC 및 한국투자증권 토큰증권 등 레거시 금융시스템과의 성공적인 사업 구축 경험을 높이 평가했다. 한국투자파트너스의 김민규 상무와 매쉬업벤처스의 정재원 심사역은 “오픈에셋이 코스콤처럼 금융 서비스를 위한 주요 블록체인 기술 인프라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며 “Web2와 Web3의 경계를 허물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하나벤처스 정수연 심사역은 “오픈에셋은 제도권 금융기관과 블록체인 기술 연계에 있어 선도적인 경험과 역량을 갖춘 팀"이라 평가하며 “향후 하나금융지주와 토큰증권 및 민간디지털통화 등 협력 가능한 다양한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오픈에셋 김경업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 역량으로 기존 금융업에서 CBDC, 토큰증권, 민간디지털통화와 같은 미래 토큰 자산을 위한 핀테크 회사로서 기술 혁신을 이루는 것이 팀의 목표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