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토)

스타트업

디토닉, 오스트리아 글로벌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선정


사진 : 디토닉 팀원 


디토닉이 최근 오스트리아 글로벌 인큐베이터 네트워크(GIN, Global Incubator Network)에서 진행하는 2021 봄 고오스트리아(GoAustria Spring 2021)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디토닉은 고오스트리아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오스트리아를 비롯 유럽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찾고, 현지 투자자 및 대기업, 스타트업 등 협력 가능성이 있는 잠재 파트너를 물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기업에 맞춘 일대일 멘토링 프로그램과 워크숍, 세미나 등 전문 교육도 이어진다. 배정된 멘토를 통해서는 해외 진출 전략 및 투자유치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 수립 등 다양한 컨설팅을 받게 된다.


프로그램은 3월 25일 킥오프 세미나를 시작으로 4월 26일부터 5월 12일까지 약 2주간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운영된다. 참가비는 오스트리아 정부에서 지원을 받는다.


고오스트리아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글로벌 인큐베이터 네트워크는 오스트리아 스타트업과 아시아 스타트업을 연결해주는 오스트리아 정부 주도의 네트워크 기관이다. 2016년부터 매년 한국, 홍콩, 이스라엘, 일본, 싱가포르 등에 있는 10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해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디토닉은 시간과 공간 데이터를 다루는 빅데이터 전문기업이다. 2014년 현대자동차 사내 벤처기업에서 분사했다. 시공간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필요한 기술개발에 성공, 현재 스마트시티 분야로의 사업을 확장 중이다.


디토닉이 개발한 지오하이커(Geo-Hiker)는 시공간 데이터 처리 및 분석을 빠르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종의 가속 엔진과 같은 기술이다. 데이터의 시간과 공간의 특징에 따라 최상의 인덱싱 알고리즘이 적용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보다 신속한 데이터 처리를 위해 노드 간 데이터 분산 최적화 기술을 탑재해 데이터 처리 성능을 극대화했다.


해당 기술은 현대자동차, 도로교통공단 등에 도입됐으며,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에코델타) 사업과 부천시 스마트 챌린지 사업, 자율주행차량과 같은 미래 모빌리티 사업,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팜 사업 등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특히 디토닉은 K-방역 성과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코로나 19 역학 조사지원시스템의 핵심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데이터 처리에 직접 개발한 시공간 빅데이터 기술을 제공, K-방역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도 했다.


디토닉의 전용주 대표는 “본투글로벌센터의 전방위적인 지원과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기업으로 유일하게 선정된 스페인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스웨덴 KSC(Korea Startup Center)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그리고 이번에 선정된 오스트리아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의 지원을 통해 연내 설립될 유럽 지사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게 됐다”며 “상반기 설립 예정인 동남아 현지의 개발 센터와 세일즈 센터와 함께 빠르게 글로벌 사업화를 추진, 디토닉의 기술력을 널리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