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스타트업

청소연구소 등 15개 한국 스타트업, '포브스 아시아 100대 유망 기업 선정'


사진 : 캐치테이블 용태순 대표(좌), 청소연구소 연현주 대표(우)


포브스 아시아가 30일 발표한 ‘2022 포브스 선정 아시아 유망 기업 100(Forbes Asia 100 To Watch 2022)에 아이디어스, 청소연구소, 캐치테이블, 크몽 등 총 15개 한국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아이디어스(백패커), 청소연구소(생활연구소), 캐치테이블(와드), 크몽을 비롯해 에이아이포펫(AI For Pet), 아파트멘터리, 닥터나우, 모비두, 엔코드, 페이히어, 피플펀드, 플라스크, 쿼드마이너, 서울로보틱스, 잔디(토스랩) 이 이번 100대 유망 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2022 포브스 선정 아시아 유망기업 100은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창의성, 회복력, 적응력(capacity for change shine) 등의 역량을 고려해 심사를 진행했다.  


한국은 싱가포르 19개, 홍콩 16개에 이어 3번째로 많은 15개의 기업이 선정됐다. 이번 100대 기업 선정에 앞서 포브스는 아시아 지역의 대학과, 벤처캐피탈 및 투자자 등에서 650여 개 이상의 기업을 추천해 심사가 진행되었으며 최종 100개 기업이 선정됐다. 특히 지난 2021년 총 4개에서 11개 사가 증가한 것은 작년 한 해동안 성장한 국내 스타트업의 높은 혁신 역량이, 글로벌에서도 인정받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기업 중 컨슈머 테크 분야에 선정된 곳들에는 지난 4월 알토스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는 와드(캐치테이블)가 있다. 캐치테이블은 국내 레스토랑 3000개 이상의 정보 제공 및 실시간 예약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청소 매니저 7만명이 등록된 가사 청소 서비스 ‘청소연구소’를 운영하는 생활연구소도 이름을 올렸다. 또한 백패커는 국내를 선도하는 핸드메이드 마켓 플레이스 아이디어스와 크라우드펀딩 텀블벅을 운영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크몽은 국내 프리랜서의 설 자리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올해로 10년째 긱 이코노미 분야를 이끌고 있다.


와드의 용태순 대표는 “예약금과 노쇼(No-show) 방지 문화는 이미 글로벌에서 익숙한 문화로, 캐치테이블이 한국에 성숙한 미식 문화를 안착시킨 점을 높게 평가 받은 것 같다”며 “K-콘텐츠를 넘어 K-미식 서비스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B2B, B2C 등 요식업 통합 솔루션을 위한 시스템 고도화에 집중, 글로벌에서 기술 역량까지 인정받는 서비스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소연구소 연현주 대표는 “청소연구소는 전 세계적으로 가사노동에 대한 합당한 보상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에 따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용자 간의 편리한 매칭 시스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선정을 통해 청소 매니저 업무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그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시스템이 한국에서도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 글로벌 시장에도 알려지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