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스타트업

'서울거래 비상장' 운영사 피에스엑스, 증권사 설립 추진 발표



스타트업 주식 중개 플랫폼 서울거래 비상장 운영사 피에스엑스가 9일 증권사 설립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거래 비상장은 지난 2020년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돼 스타트업 주식 중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투자중개업 인가 시, 성공적인 혁신금융서비스 엑시트 사례가 탄생하게 된다.


피에스엑스는 스타트업 및 신산업 지원에 특화된 증권사를 목표로 한다. 현 중기특화증권사 제도에서 한발 더 나아가 벤처캐피탈과 중소벤처기업들을 잇는 역할을 지원함으로써 원활한 자금 조달을 전문적으로 돕는 증권사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다만, 기존 증권사 및 벤처캐피탈(VC)의 업무 영역과는 선을 그을 것으로 알려졌다. 피에스엑스는 인가신청 준비를 위한 규범적, 제도적 준비를 위해 법무법인 화우를 선임하고 준비 작업 중이다.


신산업 지원 특화 증권사의 주요 업무로는, 스타트업의 스톡옵션, 벤처캐피탈 및 개인 조합의 구주 유통 중개, 기업성장 집합투자기구(BDC) 지원, 스타트업의 투자자 관계(IR) 자문, 해외 투자 유치 지원 등의 서비스를 고려 중이다. 기존 증권회사들의 IB 서비스에서 소외되고 있는 신생 기업 및 프리 IPO 이전 단계의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금융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에 더불어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이나 조각 투자 등 신종 증권의 유통 또한 특화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피에스엑스는 서울거래 비상장 서비스를 운영하며 쌓은 스타트업 구주 유통 경험 및 엔젤투자 네트워크를 신산업 지원 특화 증권사 설립과 운영으로 연결 지을 계획이다. 스타트업의 엑시트 수단 다변화, 정보 비대칭성 해소 등을 위해 모험자본의 활성화에 기여하며 다양한 투자 형태를 중개하는 증권사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김세영 피에스엑스 대표는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에 산업을 견인하는 주요한 역할을 벤처⋅스타트업이 하게 될 것”이라며, “피에스엑스는 신산업 육성과 혁신 생태계 지원을 위한 모험자본의 선순환을 자본시장의 한 과제로 보고 이에 상응하는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