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7 (화)

스타트업

엘리스, 올해 매출액 100억 원 초과 달성

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엘리스가 올해 매출액 100억 원을 초과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40% 상승한 수치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누적 이수자는 약 20만 명으로 2년 만에 5배 이상 급증했다. 학습자 누적 코딩 시간은 약 148만 시간, 수정한 코드 개수와 파일 개수는 각각 9억 705만 7178개와 891만 6332개로 수강생이 엘리스 플랫폼에 오래 머물며 직접 코드를 짜고 실습을 통해 학습했다.


회사 측은 이번 실적에 대해 독보적인 교육 플랫폼 기술 경쟁력과 B2B, B2G, B2C까지 전 사업분야의 고른 성장이 더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엘리스는 KAIST 전산학과 AI 연구실 창업 기업으로 전체 임직원 중 70%가 개발 지식을 보유할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을 자랑한다. 플랫폼에서 실습부터 온라인 화상 강의실, 1:1 튜터링, AI 대시보드까지 모두 가능한 올인원 교육 플랫폼을 제공한다. 실습 중심 교육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실습 환경과 콘텐츠를 제작해서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실제 실습 중심 교육은 강의만 듣는 영상 중심의 이러닝보다 최대 400% 이상 성적이 향상됐다.


엘리스는 코딩 부문 국내 1위 기업으로 기관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기관별로 SK 그룹, LG 그룹, 현대자동차 그룹, CJ 그룹 등 기업 외에 서울대, 카이스트 등 교육기관과 고용노동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까지 디지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업별로는 제조, 통신, 유통, 반도체, 배터리, 의료, 국방에 이르기까지 전 산업에서 맞춤형 디지털 전환 교육을 진행한다.


사업 분야로는 플랫폼을 활용한 교육뿐만 아니라 개발자 채용 및 평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사내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업 업무와 직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 교육도 실시한다. 엘리스의 강점은 뛰어난 안정성과 강력한 부정행위 방지 기능이다. 대규모 동시 접속이 가능한 플랫폼으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멈추거나 중지된 적 없이 99.99% 이상 안정적이다. 실시간 모니터링 기능도 1000분의 1초 키 스트로크(Key Stroke, 키보드를 누르는 속도) 단위로 부정행위를 철저히 확인할 수 있다.


엘리스는 지난해부터 고용노동부에서 실시하는 K-디지털 트레이닝 훈련(KDT)에도 참여하고 있다. 팀 프로젝트를 통해 프로젝트 기획부터 클라우드 배포까지 현업의 전 과정을 배우는 실무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KDT 교육 이수자 비율은 약 90%, 수업에 대한 만족도는 5점 만점에 최고 4.9점으로 매우 높았다. 훈련생은 아마존, 삼성전자, 네이버, 카카오, 마켓컬리, 엔씨소프트, 넥슨 등 국내외 유수 IT 기업에 개발자로 취업했다. 직무별 비중은 인공지능(16.67%), 백엔드(23.33%), 데이터(16.67%), 프런트엔드(20%) 등 모든 분야에 고루 진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KDT 훈련생은 이번 달 19일까지 모집할 계획이다.


엘리스 김재원 대표는 “다양한 기술을 시도하는 에듀테크 중에서도 현장에 실제 적용 가능한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라며, “앞으로 사업 분야를 확대해 개발자가 더욱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엘리스 :  https://elice.io/home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