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스타트업

로봇 키친 솔루션 ‘에니아이’, 마이크로소프트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선정


사진 : 에니아이가 개발한 로봇 키친 서비스


에니아이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진행하는 마이크로소프트 포 스타트업(Microsoft for Startups)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에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선정된 기업은 총 10개사다. 이에 따라 에니아이는 마이크로소프트로부터 12만 달러 상당의 애저(Azure) 크레딧을 지원받는 것은 물론 공동 영업 및 해외 시장 진출 기회를 갖는다.


에니아이는 로봇 제어·설계 기술과 인공지능 인지 기술을 기반으로 로봇 키친을 개발한 기업이다.


우선 에니아이는 마이크로소프트만의 맞춤형 인큐베이션과 주요 국내외 벤처캐피털과의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을 통해 투자유치 기회를 물색한다. 로봇 키친 개발 과정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관계사와 공동 영업을 통해 국내외 파트너사와의 사업 기회도 찾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키친 운영 시스템 구축, 수천 개의 매장에 도입된 로봇 키친을 본사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에니아니는 2020년 카이스트와 서울대학교 출신이 창업했다. 로봇 제어·설계 기술과 인공지능 인지 기술을 기반으로 로봇 키친을 개발, 기존 식당들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Digital Transformation)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 및 생산하는 에니아이는 재료별 모듈화 기술을 통해 고객의 레시피에 최적화된 로봇 키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에니아이는 로봇 키친을 통해 부족한 청년 인력 수급의 불균형으로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는 식당들에 부족한 노동력을 공급한다. 식당에서 생산하는 음식의 위생과 품질을 보장하고, 주방의 업무 강도를 낮춰 요식업계에서의 시니어 채용 확대를 돕는다.  


에니아이의 황건필 대표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 플랫폼에 에니아이의 로봇 키친 운영 시스템 구축해 고객사들이 로봇 키친이 적용된 세계 각국의 매장들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국내외 투자를 발판 삼아 국내 서비스 안정화는 물론 북미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대를 위해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