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스타트업

스페클립스, 미국 메드테크 아웃룩 ‘톱 10 의료기기’ 기업 선정


사진 : 9월호 커버를 장식한 스페클립스 변성현 대표의 모습


스페클립스가 미국 메드테크 아웃룩(MedTech Outlook)이 발표한 2021년도 비삽입 의료기기(Non Invasive Device) 톱 10 기업(Top 10 Non Invasive Device Companies)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스페클립스는 레이저 분광기술과 인공지능 기반의 의료진단 전문기업이다.


메드테크 아웃룩은 미국의 권위 있는 헬스케어 전문 미디어다. 매년 글로벌 비삽입형 의료기기 기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 혁신적인 성과를 보인 10개사를 선정하고 있다. 2021년 톱 10 기업에 선정된 기업 중 아시아 지역에서는 스페클립스가 유일하다. 이외 글로벌 메디컬 디바이스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보스턴 사이언티픽(Boston Scientific)과 이스라엘의 알마 레이저(Alma Laser) 등이 포함됐다.


스페클립스는 메드테크 아웃룩의 평가에서 직접 개발한 피부암 진단기기 스펙트라-스코프(Spectra-Scope)의 기술력과 혁신성에 대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스펙트라-스코프는 피부암 의심 부위를 실시간, 비침습적으로 진단한다. 민간도 95%, 특이도 87%로 피부암을 판별할 수 있어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줄이는 것은 물론 환자의 편의성을 높여, 진단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향상시켰다는 평가다. 메드테크 아웃룩은 “스페클립스가 레이저 분광, AI 기술 적용 대상을 확장함으로써 혈액으로 위암, 알츠하이머, 췌장암 등에 대한 조기진단을 시도하는 것이 혁신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스페클립스는 메드테크 아웃룩에 9월호 커버를 장식했으며, 특별 인터뷰가 게재됐다.


스페클립스의 변성현 대표는 “이번 메드테크 아웃룩에서 선정한 톱 10 기업으로 이름을 올린 것은 실시간 비침습으로 적용 가능한 피부암 진단기기인 스펙트라-스코프의 기술력과 시장성을 해외에서 직접 인정받은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다.


암 진단기기 개발사로 시작한 스페클립스는 2015년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석박사 출신들이 모여 창업했다. 첫 번째 제품인 피부암 진단기기 스펙트라-스코프는 2020년 호주, 유럽, 브라질 등 해외 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하고, 전 세계 20여 개 국가를 대상으로 세일즈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펙트라-스코프에 대해 호주, 유럽 등지에서 인허가를 마쳤다. 피부암 유병율이 높은 서구권 국가 중심으로 판매 채널을 확장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