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투자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의류 플랫폼 '위아더'에 프리 A 투자


사진 : 왼쪽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공동대표, 위아더 조형일 각자대표, 강상구 각자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공동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의류 제작 허브 플랫폼 스타트업 ‘위아더’(WE ARE THE)에 프리 A 투자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9년 설립된 위아더는 의류 디자인 및 생산 관리 등 의류 경력 10년의 조형일 대표와 IT 전문 강상구 대표 등 의류 분야 실무 전문가들이 모여 창업한 B2B 의류 제작 허브 스타트업이다.


위아더는 간편한 의류 제작과 부담 없는 최소주문량으로 간편한 발주관리, 다품종 소량생산 등 현장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한 ‘오슬’ 플랫폼을 개발했다. 기존의 의류 제작 과정의 불필요한 단계를 대폭 간소화한 중개 서비스를 공급해 국내 의류 생산 단계의 혁신을 목표로 한다.


‘오슬’은 서비스 오픈 1년 만에 B2B 디자이너 회원 5,200명을 돌파했으며, 1,500여 개사 의류 생산공장이 등록된  한국 최다 의류 생산공장 플랫폼이다. 학생부터 쇼핑몰, 브랜드, 팬클럽, 펀딩, 애니메이션, 마케팅, 건설, 제조 등 다양한 분야 기업들과 단체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현재 전체 누적 방문자가 무려 354,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의류 제작의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중개 플랫폼 ‘오슬’에서는 공장 검색부터 비교 견적, 전자 계약 그리고 3D 시뮬레이션과 패턴을 활용한 스마트 One-Stop 생산대행까지 최고의 품질의 옷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의류 제작 토탈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다.


오슬이 제공하는 다양한 조건을 통해 디자이너는 PC나 모바일을 통해 자신에게 필요한 효율적인 서비스를 선택해 쉽고 간편하게 의류를 제작할 수 있다. 의류 디자이너의 가장 큰 어려움인 평균 30단계에 이르는 복잡한 제작과정은 줄어들고, 재고에 대한 리스크는 감소된다.


특히 디자인 등록만 하면 맞춤 상담과 제작 관리, 자동 재고 연동관리 시스템을 통해 리오더 솔루션, 제작 관리에 대한 투명한 현황, 낮은 수수료, 검색, 비교검색, 전자 계약 등 편의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대표는 “15조 원 규모의 국내 패션 생산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오슬’은 창업 1년 만에 1,500여 개 사의 의류 생산공장이 등록돼 있는 국내 최다 의류 생산공장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지금까지 오슬의 중개 서비스를 통해 제작된 의상만 총 60만 벌에 달한다. 이번 투자 단행으로 K패션 및 의류 제작 환경에서 혁신을 주도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도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위아더 조형일 대표는 “오슬은 개인부터 대형 브랜드까지 최고품질 옷을 합리적 가격에 제공하는의류 제작 토탈 솔루션이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디자이너와 생산공장이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오로지 디자인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제작과 발주, 재고 등의 관리 부담을 덜어주는 혁신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대표는 “디자이너와 생산공장을 연결해주는 오슬의 ‘매칭 하기’ 간편 서비스처럼 기존의 어려운 의류제작 방식을 변화시켜 의류 제작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실천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