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스타트업

스파크랩 육성 스타트업 3사, 팁스 프로그램 선정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이 육성하고 투자한 스타트업, 디앤아이파비스, 리코, 세린컴퍼니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팁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팁스 프로그램은 민간 주도로 우수한 기술 아이템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해 집중적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써, 정부로부터 사업 고도화를 위해 2년간 최대 5억 원 사업 자금을 지원받는다.


이번에 선정된 디앤아이파비스, 리코, 세린컴퍼니는 스파크랩이 운영하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와 올해 초 선정돼 육성한 스타트업으로, 스파크랩의 지원을 받아 이번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디앤아이파비스가 서비스하는 브루넬은 특허 관련 문서들을 분석해 기술 중복·침해를 사전에 막아주는 AI이다. 자연어 처리 기술 기반의 SS-IP 알고리즘이 포함된 인공지능으로써, 사용자가 기술 내용을 문장형으로 입력하면 기술의 핵심 내용과 일치하는 특허를 바로 찾아준다. 변리사 등 전문가들이 1~2주씩 수작업으로 대조해야 했던 번거로운 과정을 7초 만에 끝낼 수 있다. 이후 더욱 복잡한 특허 모니터링(분석) 업무를 돕는 것이 목표이다. 조사 범위는 국내뿐 아니라 미국, 중국, 유럽, 일본 그리고 특허협력조약(PCT) 국제 특허까지 포함한다.


리코는 자체 폐기물 관리 소프트웨어 ‘업박스(UpBox)’를 이용하여 음식물 폐기물의 효율적인 수거, 처리 및 자원 순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원 순환 전문기업이다. 업박스를 통해 기업은 폐기물 관련 데이터 및 서비스를 관리해 보고 받을 수 있다. 업계 최초로 폐기물 처리를 서비스를 규격화하여 폐기물 처리 비용과 발생량을 감소시키고, 폐기되기 전의 남은 자원들은 필요한 곳에 전달해 자원의 선순환에 도움을 주고 있다.


세린컴퍼니는 레이저를 이용한 초미세 커팅 기술을 개발했다. 지금까지의 열을 활용한 레이저 기술은 커팅 단면에 발생하는 변형으로 인해 레이저 커팅 기술 사용 및 적용 범위가 좁았다. 세린컴퍼니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자체 개발 기술인 마이크로 다이싱(Micro Dicing) 기술을 보유 중이다.  마이크로다이싱 기술은 지금까지 레이저 기술이 해결하지 못한 초미세 커팅 기술을 시장에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파크랩 김유진 대표는 “성장 잠재력이 있는 스파크랩의 여러 육성 기업들이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어 기쁘다"며 "더욱더 많은 기업들이 액셀러레이팅 후에도 내실 있는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