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스타트업

모빌리티 공유 모델 씽씽, 원주 서비스 시작



피유엠피는 O2O 결합형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모델 씽씽이 강원도 원주 서비스를 시작하며, 이를 기념한 프리라이딩 행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씽씽은 2019년 5월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과 진주로 운영 지역을 확장한 바 있다. 특히 지난 3월 출시된 진주지역의 소비자 호응에 힘입은 씽씽은 최근 원주에 공유 킥보드 120대를 배치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 앞서 피유엠피는 진주에서 씽씽 100대를 운영 중인데, 출시 3주 만에 이용 1만 건을 돌파하는 등 큰 사용자 호응을 이끌어 냈다.


씽씽은 24시간 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더불어 배터리 교체형 2세대 모델을 업계에서 처음 도입하며, 전용보험 '씽씽 라이딩'을 적용했다. 


윤문진 대표는 “서울, 부산지역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지방도시인 진주와 원주 등 전국 단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국내 1위 사업자 지위에 걸맞게 사용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도록, 최상의 서비스 환경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