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스타트업

오픈트레이드,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출시


image credit : 오픈트레이드


투자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오픈트레이드는 오는 2020년 1월에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을 정식 론칭한다고 밝혔다. 


고용기 대표는 “오픈트레이드(OpenTrade)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스타트업 주식투자를 일반투자자에게 OPEN하였고, 이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하여 비상장주식 TRADE 플랫폼을 출시한다”라고 밝혔다. 


국내 IPO시장 규모는 연간 8조 원 수준인데 반해 1일 평균 주식거래 규모는 10조 원 수준으로 신주발행에 비해 구주거래 시장의 규모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최근에 핀테크 기업 두나무는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출시하는 등 여러 증권회사들도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 


야놀자, 토스, 무신사 등 국내에 9개의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등극하며 스타트업 투자에 대한 열정이 개인투자자에게도 전파되고 있는데, 대부분의 유니콘 기업이 비상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기에 개인투자자들에게는 투자의 기회조차 없는 상황이다. 고용기 대표는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은 더욱 활발한 스타트업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이제는 필요한 시점이다”며 출시 배경을 밝혔다.


오픈트레이드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은 수년간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활동하며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스타트업, 개인투자자, 엔젤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여 설계되었기에 매도 기능은 없고 매수 기능만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는 매도 기능 자체가 시장에 부정적인 시그널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오픈트레이드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에는 자체적으로 개발한 특허 알고리즘으로 비상장주식의 현재 기준가를 실시간으로 계산하여 일별 주가 변동 그래프도 제공할 예정이다. 


고용기 대표는 “크라우드펀딩의 기본 철학은 스타트업을 응원하는 것인데,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에도 스타트업을 응원하는 철학을 담기 위한 결정이었다”라고 말하고 “비상장주식은 본질적 특성상 정규분포 밖의 매수희망 및 매도 요청 가격들이 존재할 수밖에 없는데, 이런 부분을 합리적으로 보완하기 위하여 오랜 기간 알고리즘 개발에 노력했다”라고 밝혔다. 


크라우드펀딩에 참여한 개인투자자들은 보유 중인 주식 중 전매제한 기간이 지난 모든 비상장주식은 쉽게 등록하여 거래를 시작할 수 있다. 향후 전문 엔젤투자자, 엑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등 전문투자자들과 협력하여 성장성 높은 스타트업의 주식을 확보할 계획이고,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주주명부를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전략적 제휴 관계에 있는 증권회사와 협력하여 통일주권이 발행된 비상장기업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오픈트레이드 : https://otrade.co/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