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8 (수)

신사업 아이디어



아이디어 개요 및 특징


버티컬미디어는 본질적으로 콘텐츠 비즈니스이다. 경험과 세부섹터에서의 전문성을 가진 1인 소상공인들이 큰 자본의 투입 없이도 시장에서 콘텐츠생산자로서 독립적인 소규모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 버티컬미디어는 자신의 경험이 가장 큰 자산인 1인 기업들이 접근할 수 있는 지식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이 될 것이다.

기존의 언론매체들이 무너지고 블로거라는 전문성을 가진 대중들이 온라인을 통해 하나의 언론역할을 하는 시대가 왔다. 특히 하나의 매체가 수많은 정보들을 통제할 수 없기 때문에 다중의 주체들이 참여하는 버티컬미디어가 주목받는다. 또한 모바일로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대에 오면서 1인미디어의 콘텐츠를 빠르고 신속하게 담아내는 플랫폼환경이 만들어졌다.


이제 기사는 매체플랫폼에서 소비하는 것이 아니라 소셜과 포털의 링크로 소비된다. 디지털퍼스트의 시대에 들어와서 콘텐츠는 포털과 같은 온라인 매체 및 다양한 소셜미디어 매체에서 유통되고 있다. 버티컬미디어는 그러한 온라인 및 소셜미디어에 적합한 콘텐츠공급자의 역할을 요구받는다.

주고객 및 이용대상

기존 언론사들은 광고플랫폼의 역할을 포털에 빼앗기면서 언론사의 비즈니스모델을 잃어왔다. 그러한 측면에서 모바일시대에 들어와서는 언론사 비즈니스 플랫폼의 역할을 할 수 있는 매체들을 중심으로 콘텐츠제공사들이 공유경제를 만드는 방향성이 대두되고 있다. 소상공인들의 1인 버티컬미디어는 콘텐츠제공사로서 언론의 공유경제 모델을 만드는 큰 주체가 된다. 모바일온리(mobile only)시대에 접어들면서, 콘텐츠의 유통방식도 달라졌다. 기존 포털을 중심으로 유통되던 상황에서 이제는 다양한 직접 전문채널들로 플랫폼채널이 다변화되었으며, 페이스북이나 모바일SNS와 같은 SNS채널을 통해서 사용자들이 유통방식에 다양한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게끔 만들어줘야 한다. 그러한, 측면에서 전문 버티컬미디어는 하나의 소규모 시장고객을 미디어로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비즈니스 모델의 차별성

소규모 조직인 1인 버티컬미디어들은 콘텐츠생산에 있어서 대중과 집단지성의 힘을 빌려 콘텐츠를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시장동향과 트렌드에 관한 기사일 경우, 대중들의 제보와 콘텐츠제공에 힘입어 의미있는 기사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 또한 이제 온라인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면서, 어떤 매체의 글인지 사람들은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1인 버티컬미디어들은 스타기자, 스타필진을 만들어내면서 기존 시장에 포지셔닝해 나갈 것이다. 워드프레스 기반의 자체적인 뉴스사이트 구축(Wordpress)한다. 워드프레스 오픈소스는 미디어를 운영하는 사람이 직접 뉴스사이트를 구축하고 운영해감으로써, 외부개발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고, 미디어 비지니스를 전개해 나갈 수 있다. 길거리 공연을 하는 공연팀들의 소식을 전문적으로 전하는 버티컬미디어로 길거리 공연이라는 세부섹터의 독립플랫폼으로 기능한다.

성장가능성

인터넷미디어의 매출 시장규모는 약 5천억 규모로 아직 기존 언론이나 방송에 비해서는 비중이 낮지만, 신문에 대한 광고비가 줄어들고, 인터넷매체에 대한 광고비가 확연히 증가하는 점으로 미루어보았을 때, 인터넷미디어는 확연한 성장세라고 볼 수 있다.

국내/외 관련시장동향 및 국내 사업화 추진성공전략

통계자료상 인터넷신문사의 평균 매출규모는 약 3억이다. 따라서 1인 미디어로서 버티컬미디어들의 시장매출규모는 3억원이라고 할 수 있고, 원가비용이 들지 않는 콘텐츠산업의 특성상 소상공인들의 지속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가능하다. 또한 인터넷신문사의 평균인력을 10명(인건비 300만원 가정)이라고 한다면, 목표순익은 5억 원 가량으로 추정할 수 있다.

리스크요인 및 대응방안

최근의 기사들은 이미지와 동영상위주로 편집이 된다. 이런 상황에서 이미지사진을 첨부하면서 저작권 위반이 될 위험성이 있다. 따라서 직접 찍은 사진으로 기사작성을 하거나 외부이미지를 사용할 경우, 저작권자의 허락을 맡을 필요가 있다. 고발성기사나 비판성기사일 경우, 당사자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할 수 있다. 정식언론으로 등록되었을 경우, 이러한 부분에서 법적보호를 받을 수 있지만, 1인 미디어의 경우 정식언론이 아니기 때문에 보호를 받을 수 없다. 따라서 명예훼손의 분쟁이 생길만한 콘텐츠들은 지양해야 한다. 또한 미디어 비지니스는 일종의 독립플랫폼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규모가 되지 않는 이상, 수익모델이 생기지 않는다. 따라서 미디어 비지니스를 플랫폼관점이 아니라 콘텐츠 공급자의 관점에서 기존 미디어플랫폼들과의 협력이 필요하다

발굴자의 종합의견

1인 버티컬미디어 비즈니스는 기존의 파워블로거들이 도전할 수 있는 영역으로 시장에서도 콘텐츠의 다양성이 요구되고, 모바일온리 IT환경에서 기존 언론들이 힘을 쓰지 못하는 시장환경 타이밍에 창업아이템으로 가능성을 가진다. 버티컬이라는 세부섹터를 전문으로 다루기 때문에 하나의 독립적인 플랫폼으로서 기능을 할 수 있고, 비즈니스를 이끌어가면서 점점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대형 미디어플랫폼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진행 중간과정에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방안들을 모색해 볼 수도 있다. 발행인/기자의 브랜딩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1인 프리랜서에 머무는 전문영역의 소상공인들에게 유력한 창업아이템이며, 특히, 해당영역에서 경험이 풍부한 장년층 창업자에게도 적합한 아이템이다.



관련 기사 & 관련 이미지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Reprinted by Permision (URL Link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