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6 (월)

투자

플루고, 알토스벤처스 등서 900만 달러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올인원 전자 상거래 플랫폼 플루고(Plugo)가 9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알토스벤처스가 주도했으며, 본엔젤스파트너스, 액세스벤처스, 마하누사 캐피탈, 프로디지 인베스트먼트, 펄어비스캐피탈이 함께했다. 총 투자 유치 금액은 900만 달러로, 한화로 약 120억 원이다. 플루고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규 서비스 오픈과 제품 고도화, 인재 채용에 힘쓸 계획이다.


플루고는 지난 10월 방경민 대표가 싱가포르에 창업한 D2C 전자 상거래 서비스 오픈 솔루션이다. 방경민 대표는 2016년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솔루션 서비스 토코톡(Tokotalk)을 운영하는 코드브릭을 창업하기도 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시장조사업체 피치북(Pitchbook)에 따르면, 토코톡은 지난해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대기업이자 쇼피(Shopee)를 운영하고 있는 씨 리미티드(Sea Limited)와 인수 합병했다.


인도네시아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전자 상거래 시장의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국가 중 한 곳이다. 구글이 테마섹, 베인앤컴퍼니과 함께 발표한 ‘e-Conomy SEA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이코노미 규모는 올해 약 770억 달러(한화 약 100조 원)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판매 제품 수량 역시 약 22% 성장했다. 이 시장의 대부분은 전자 상거래가 주도하였으며, 구글은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이코노미 시장이 2025년까지 약 1,300억 달러(한화 약 170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인도네시아는 지난 10년간 전자 상거래 시장에서 B2C 거래가 주를 이루었지만, 최근에는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소비자와 직접 연결하는 D2C 거래가 부상하고 있다. 플루고는 이러한 인도네시아 시장 변화를 빠르게 포착해 소규모 사업자들이 특색 있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구축하고, 자생력을 갖출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플루고 방경민 대표는 “인도네시아의 지역 소규모 사업자들은 디지털 기술 혁신과 이커머스 생태계, 그리고 역동적인 고객의 구매 행동을 수용함에 따라 엄청난 변화를 맞이하고 있지만 포화된 전자 상거래 시장에서 사이트 오픈, 판매, 브랜드 구축까지 수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라며 “앞으로 소규모 사업자들이 플루고가 제공하는 올인원 전자 상거래 솔루션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이코노미의 기회를 포착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창업 배경을 말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알토스벤처스 오문석 파트너는 "플루고는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탁월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라며 “알토스벤처스는 플루고가 소규모 사업자들을 위해 풀고자 하는 문제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침과 동시에 경제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점에 주목했고, 이 회사의 비전과 비즈니스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