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20 (목)

뉴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판교 창업존에서 ‘2022 경기 스타트업&아트 페스티벌’ 성료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카이스트원클럽(KOC),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KESIA)가 공동 주관하는 ‘2022 경기 스타트업&아트 페스티벌’(이하 ‘GSAF’)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27일 밝혔다.


GSAF는 소상공인, 로컬 크리에이터, 스타트업 등 경기지역 창업 생태계 구성원 간의 활발한 교류와 네트워킹 장을 마련하고, 기술 개발과 투자 활성화를 통한 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기획됐다. 14일부터 23일까지 10일간 판교 창업존에서 진행됐다.


행사는 △CEO클럽-테크 세미나(팁스, 기술특례상장, 기업가정신, 시니어 테크) △로컬 크리에이터 토크 콘서트(로컬 크리에이터를 위한 창업 성공스토리) △오픈 이노베이션 밋업(대·중견기업-스타트업 간 협업 매칭) △스타트업 815 IR(기업 성장단계별 IR) 등 20여 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행사 기간 스타트업 관계자 약 750명이 참여하며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축제의 장이 펼쳐졌다.


특히 CEO클럽-테크 세미나 프로그램에서는 창업기업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강연들로 진행되며 높은 관심을 받았다. 팁스, 기술특례상장 관련 성공 경험이 있는 기업 대표들이 연사로 참여해, 후배기업의 질문에 응답하고 교류하는 시간을 가지며 좋은 반응이 이어졌다.


로컬 크리에이터 토크 콘서트는 강릉 버드나무 브루어리 조효진 교수가 강연을 진행했다. 창업 성공스토리와 브랜딩 과정 등을 공유하며 후배 기업에 조언해주는 등 네트워킹 시간으로 이어졌다.


실시간으로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소속 참석자는 “팁스, 기술특례상장 등의 강연 프로그램도 있어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며 “내년에는 온라인으로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행사로 진행됐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창업존 담당자는 “창업존을 글로벌 창업 허브로 조성하기 위해 스타트업 간 자유로운 교류·협력의 장을 지속해서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 파트너 발굴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판교 창업존은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하고 창업진흥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 운영하는 한국 최대 창업지원 클러스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