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투자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2022년 스타트업 신규 투자계획 공식 발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지난해 투자실적과 함께 “2022년도 경영목표로 올해에는 총 70억 원 투자를 통해 15개사에 대한 신규투자와 7개사 이상 후속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13일 발표했다.


전년도 기준 총 운용자산 300억 원을 보유 중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는 지난해 투자실적과 올해 경영목표를 발표하는 인포그래픽 ‘for 2022 뉴패러다임 2.0 (for 2022 New Paradigm 2.0)’를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한 수치는 2021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기준이다.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대표는 “초기 창업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지난해까지 총 3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금 및 후속 투자금을 확보하고 펀드 결성을 통한 투자 역량을 확대했다. 뉴패러다임이 보유한 투자조합은 5호 조합까지 총 조합 규모는 208억 원이다. 고유계정을 포함해 300억 원의 운용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모태펀드 출자를 받아 5호조합 111억을 결성했고 올해에도 6호 조합 150억 원을 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 AI, 빅데이터, 헬스케어, 푸드테크, O2O 플랫폼, 메타버스를 중심으로 지난해에만 뉴패러다임인베스트가 투자한 스타트업은 신규 투자 13개사 및 후속 투자 4개사를 포함해 총 17건으로 총 47억 원의 투자를 단행했다.


현재까지 41개사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보유 중에 있다. 이중 시리즈 B 이상 투자를 받은 기업은, 블루엠텍, 빈센, 아티프렌즈 총 3곳이다. 이들 기업가치는 후속투자기준 2,300억 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초기투자한 기업 중에, 스파이더크래프트, 피노맥스, 사운드리퍼블리카, 바이셀스탠다드 등 7개사가 시리즈 A 후속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뉴패러다임 배상승 대표는 “2022년 성과창출에 대한 경영목표로 아기 유니콘급으로 누적 8개사 성장, 팁스와 윙스 신규 15개사 선발, 시리즈 A 이상 후속투자를 20개사 이상 유치할 계획이다. 앞으로 4차 산업분야 ICT와 헬스케어 분야에서 아기 유니콘급으로 가장 많이 선발 및 성장, 배출하는 것을 목표로 투자기업에 대한 성장 프로그램과 밸류업 지원을 다각적으로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박제현 공동대표는 “블루엠텍, 스파이더크래프트, 빈센, 아티프렌즈 등 성공적인 포트폴리오를 배출해 냈다. 올해도 ‘제2 벤처붐’을 지속하기 위해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 발굴과 성장을 위한 신규투자와 후속투자, 멘토링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유의미한 성과를 내겠다. 초기 성과지표가 나오는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성과지표를 공고히 하면서 아기 유니콘급 기업으로 퀀텀 점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