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4 (월)

투자

마크비전,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투자 유치



인공지능 기업 마크비전은 글로벌 이커머스 공략 및 아시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해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24억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지식재산권 보호 경쟁력을 위한 글로벌 이커머스 협력 체계 구축, 아시아 시장 내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의 빠른 확장, IP 보호가 시급한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고객사 발굴 등에 관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마크비전은 이번 투자 유치로 총 60억 원의 시드 투자 라운드를 마무리했으며, 글로벌 IP 보호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한 제품 경쟁력 강화 및 IP 사업 영역 확대에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먼저, 서울 오피스에서 운영하고 있는 ‘아시아 태평양(APAC)’ 세일즈 팀의 영업 지사를 홍콩, 일본 등으로 추가 확장한다. 중국에는 별도의 사업개발 팀을 신설, 현지 이커머스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중국 내 IP 침해 대응 경쟁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여기에, 올해 하반기 ‘불법 콘텐츠 모니터링 (Anti-Piracy)’ 서비스를 새롭게 론칭하고, IP 보호가 필요한 글로벌 콘텐츠 기업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마크비전의, 하버드를 비롯한 아이비리그 출신 공동창업자들과 글로벌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지닌 멤버 구성, 특정 국가나 지역에 한정되지 않는 뛰어난 확장성과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 IP보호에 관한 독자적인 인공지능 기술 등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토코피디아’, ‘소다’ 등 소프트뱅크벤처스의 기존 투자처와 ‘알리바바’와 같은 소프트뱅크그룹 내 글로벌 이커머스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마크비전의 해외 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홍콩, 일본 중국 등 아시아 현지에서의 채용, 홍보, 사업개발 영역도 지원한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대표는 “마크비전은 인공지능 기반의 위조상품 모니터링 솔루션을 앞세워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카테고리의 산업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마크비전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있어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마크비전 이인섭 대표는 "많은 스타트업들의 성공을 이끌어온 소프트뱅크벤처스와 협력할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이번 투자를 기점으로 글로벌 IP 보호 시장에서 마크비전의 영향력을 보다 빠르게 확대하고, 글로벌 브랜드와 콘텐츠 기업들이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종합 IP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