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스타트업

위킵, 아기유니콘 40개 기업으로 최종 선정



스마트 물류 전문기업 위킵(주)은 지난 6월 2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에 최종 지원 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업력 7년 이내의 기업 중 투자유치 실적 20억 원 이상 100억 이내의 기업을 대상으로 32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해 진행되었으며, 서류심사를 포함한 총 4차에 걸친 엄정한 평가 끝에 혁신성과 성장성을 갖춘 것으로 인정받은 40개 기업이 선정되었다. 이중 이커머스  스마트 물류 사업군에서는 위킵이 유일하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시장개척자금 3억 원을 포함해 R&D 자금 6억 원, 정책자금 융자 100억 원, 기술 특별보증 50억 원 등 총 159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이외에도 K-유니콘 브랜드 홍보, 글로벌 기업과의 네트워킹 프로그램 등 유무상의 다양한 혜택이 지원될 예정이다.


위킵 장보영 대표는 “위킵의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성장성에 대한 가치를 인정 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다” “빠르게 기업가치 1천억 원을 넘어서는 예비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위킵이 선정된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은 벤처 4대 강국을 목표로 하는 중기부 'K-유니콘 프로젝트'의 1단계 사업으로, 중기부는 아기유니콘으로 선정된 기업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기업가치 1천억 원을 넘어서는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전략이다. 


위킵은 올해 3월 네이버의 추가 투자를 유치한 이래 연말까지 1000개 고객사를 유치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풀필먼트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물류대행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아울러 7월에는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와 연동되는 드랍 쉬핑 유통판매 플랫폼 셀웨이 론칭을 눈앞에 두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