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스타트업

록야, 툴젠, 현대일렉트릭과 ‘스마트팜밸리 구축’ MOU 체결


사진 : 왼쪽부터 김종문 툴젠 대표, 박영민 록야 대표, 허원범 현대일렉트릭 이사


농식품 스타트업 록야는 현대일렉트릭, 툴젠과 30일 툴젠 본사에서 스마트팜 밸리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허원범 현대일렉트릭 이사, 김종문 툴젠 대표, 박영민 록야 대표가 참석했다.


3개 사는 스마트팜 기반 식의약〮향장〮바이오 기업연계 소재 개발 등 기능성 작물의 R&D 및 대량생산 재배단지를 구축할 예정이며 이밖에 다양한 사업 부문에서도 협력을 구체화한다. 이를 위해 춘천, 평창 등 강원지역을 우선 순위에두고 다수의 사업장 위치를 면밀히 검토 중이다.


구체적으로 ▲록야는 교육, 재배, 유통 등 스마트팜 밸리의 운영 및 실질적 사업을 진행하고 ▲현대일렉트릭은 에너지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팜 밸리의 하드웨어 구축을 ▲툴젠은 유전자 가위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요 맞춤형 종자를 연구한다.


박영민 록야 대표는 “각 기업 간 경쟁우위를 활용해 고정비 절감을 통한 가격경쟁력, 특화된 기능성 작물의 연구 재배를 통한 차별화된 제품력, 재배와 유통이 유기적으로 연계된 안정적 수익모델형 스마트팜을 국내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상생모델을 기반으로 충분히 수익을 발생시키고 지속 확장성이 있는 기업형 스마트팜이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 설립된 록야는 감자, 콩, 양상추 등 농산물 계약재배 및 유통사업 등을 영위하고 이는 곳으로, 농심•신세계푸드•매일유업•마켓컬리 등 기업과의 안정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탄탄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잠재력을 눈 여겨본 크립톤은 2017년 말부터 총 16억 원을 투자했다.


록야 : http://www.roky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