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투자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아바타 소셜 게임 스타트업 ‘컨샐러드’에 프리 A 투자


사진: 사진 왼쪽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공동대표, 컨샐러드 박성민 사내이사(COO), 강세윤 대표이사(CEO),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공동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2D 도트 기반 아바타 소셜 모바일 게임 스타트업 컨샐러드에 프리 A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2021년 6월 설립된 컨샐러드는 유저들이 직접 2D 도트를 찍어서 본인의 슬라임 아바타를 꾸미는 픽셀 게임 ‘주디’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해당 게임은 올해 4월 대규모 업데이트 이후 월평균 매출이 90% 이상 급격히 성장하면서 6월부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재 누적 가입자는 11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유저들의 슬라임 아바타 수제품 제작 157,371여 개, 콘테스트 출품 53,378여 개, 평균 참여시간 58분을 기록할 정도로 매우 높은 참여도를 보이고 있다. 또한 유저 간 단순 교환 횟수도 629,639회, 커뮤니티 게시글 및 댓글 1,000,268개가 넘는 성장지표를 보이고 있다.


‘주디’의 인기 요인으로는 잘 파세대(Z세대+알파세대) 10~20대 여성 유저를 타으로 말랑말랑한 슬라임 아바타가 제공하는 힐링 감성의 캐주얼 시뮬레이션 게임 형태로, 플랫폼 내 사용자 경험 중심의 텐츠의 힘에서 비롯됐다. 게임 속 유저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슬라임 아바타를 직접 꾸미고, 콘테스트, 미니게임 등의 게임 콘텐츠, 소셜 네트워킹 등이 아바타 플레이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박제현 뉴패러다임 공동대표는 “국내 모바일 시뮬레이션 장르 시장 규모는 1조 1,540억 원이다. ‘주디’라는 캐릭터가 가진 아기자기함과 귀여움을 살린 비주얼 요소와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Play-to-Create’ 생태계를 적용해 단기간 내 밀도 높은 서비스로 성장시켰다는 점을 높게 봤다. 향후 주디 IP 콘텐츠를 기반으로 세계관을 확장해 주디 콘텐츠 유니버스를 만들고,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무한 확장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컨샐러드 강세윤 대표는 “이번 투자금은 주디의 차별화된 요소 중 하나인 유저 생성 콘텐츠 기능을 강화하고자 쉽고 강력한 픽셀 에디팅 툴 개발에 쓰일 예정이다. 또 디자인 에셋뿐만 아니라 게임 자체를 유저들이 직접 만들 수 있는 환경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3조 원 규모의 일본시장에도 진출을 준비 중이다. 주디 IP기반 다양한 장르 게임을 개발해 게임과 콘텐츠가 융합된 복합 브랜드를 구축하는 목표”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