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투자

여행 스타트업 '올마이투어', 기술보증기금에서 프리 A 투자 유치



올마이투어는 기술보증기금에서 기술력과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 등을 높게 평가받아 직접 투자 7억 원, 기술보증 10억 원으로 총 17억 원 자금을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올마이투어는 코로나19가 극심하던 2020년 11월 관광산업 경력 15년 이상의 정현일, 석영규 2명이 공동 창업한 여행 스타트업으로 최저가 예약 기술 기반 프리미엄 숙소 예약 플랫폼 ‘올마이투어닷컴’ 출시 후 2년간 누적 예약 건수 약 20만 건, 누적 거래액 280억 원을 달성했다. 또 그룹챗 기반 글로벌 여행 메신저 ‘태블러’를 2022년 12월 동남아 6개 국가에 소프트 론칭해 사업화 실증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기술보증기금 콘텐츠벤처투자금융센터 김경환 부지점장은 “차별화된 수익 모델을 통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매출 및 이용자 측면에서 크게 성장한 점 및 글로벌 OTA 시장에 대한 도전정신을 높게 평가했다”며 “앞으로 실시간 메시징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키 플레이어로서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올마이투어는 2021년 9월 6억 원의 시드 라운드 투자 유치 후, 2022년 ‘관광 액셀러레이팅 기업’으로 선정 및 ‘Y콤비네이터 익스프레스 프로그램’에 선발됐다. 2022년 12월 ‘관광기업 크라우드펀딩 지원사업’ 증권형 최우수상, ‘2022 관광 액셀러레이팅 우수기업’ 장려상 등을 수상했다. 2023년 5월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3 관광 글로벌 선도기업 프로그램’에 선정됐으며, 한솔그룹과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 유망 스타트업 지원사업인 ‘한솔 V 프론티어스 4기’에 최종 선발됐다.


올마이투어 석영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여행 플랫폼 현지화 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올마이투어는 올해 3분기 중 기존 여행 플랫폼과는 차별화된 개인화 최저가 예약 기술을 적용한 숙소 부킹 엔진을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15개 글로벌 여행 파트너사와 시스템 연동을 통해 글로벌 여행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올마이투어 : https://www.allmytou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