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투자

마이크로바이옴 복합균주 솔루션 개발사 ‘바이옴에이츠’, 20억 원 규모의 시드 투자 유치



바이옴에이츠) 마이크로바이옴 복합균주 솔루션 개발사인 ‘바이옴에이츠’는 지난 26일 총 20억 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와 경남벤처투자가 재무적 투자자로, 한국콜마홀딩스와 대웅제약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바이옴에이츠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특허 기술을 출자받아 지난 2022년 4월 설립됐다. 자연계 미생물 간 작용하는 협력과 경쟁 관계를 활용해 함께 쓰였을 때 치료 효능이 높은 미생물 협력그룹을 설계하는 ‘BASyMCo’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렇게 설계된 복합 균주는 목표한 장내 미생물이 실제 인체 장내 환경에 원활히 정착해 서식할 수 있도록 만든다.


바이옴에이츠의 BASyMCo(Bespoke Assembly of a Synthetic Microbial Consortium) 플랫폼은 ‘뱅크’와 ‘랩’, ‘솔버’로 구성된다. 장내 미생물 균주 은행인 뱅크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준의 균주와 대사체를 보유하고 있다. 랩에서는 자체 개발한 실험 시스템을 통해 협력 또는 경쟁관계를 갖는 복합 균주를 분리하고 그 상호작용에 대한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솔버는 이 결과를 토대로 목표 균주와 함께 독립적으로 생장 가능한 최적의 기능성 균주 조합을 제시한다.


투자자들은 바이옴에이츠의 마이크로바이옴 복합균주 개발 솔루션의 시장 수요에 따른 성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대웅제약과 한국콜마홀딩스는 바이옴에이츠 창업 초기부터 “이노베어 창업스쿨”, “홍릉강소특구 GRaND-K” 등을 통해 바이옴에이츠의 초기 자금 지원과 성장을 도와왔다.


바이옴에이츠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복합균주 설계 플랫폼 고도화에 필요한 기초 인프라를 구축하고, 복합균주 설계 기술의 POC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회사들과의 기술협력을 도모할 계획이다. 특히,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산·학·연·병과 협력에 중점을 둔 플랫폼 사업을 연내 본격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김용규 바이옴에이츠 대표는 “회사의 비전과 성장가능성에 공감해 준 투자사들에 감사하고 상호 공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옴에이츠의 강점을 시장에서 증명하겠다”며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시장과 더불어 복합균주 설계 기술이 필요한 소비재 영역에서도 성과를 만들어 나가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