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투자

테이블매니저, KT로부터 전략적 투자 유치



인공지능 기반 예약 솔루션 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가 KT로부터 20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테이블매니저는 올 4월 KT의 ‘AI 통화비서’ 공동 사업자로 선정돼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을 공동 개발해왔고, 지난 8월 이 기능을 접목해 업데이트된 AI통화비서를 출시했다. AI 통화비서는 매장으로 걸려온 전화를 AI가 대신 받아주는 서비스다. 매장의 유선번호로 전화를 하면 AI통화비서 전용 앱에서 설정한 문구에 따라 자동으로 응대를 해준다.


전화 예약 자동화 기능은 KT의 음성 인식 기술에 테이블매니저의 독자 기술 ‘더예약 API’가 더해져 탄생했다. 기존의 AI통화비서는 매장으로 걸려온 통화 내용을 인식 후 예약 접수까지만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어 매장 직원이 예약을 최종 확정해야 했다. 그러나 더예약 API 기능으로 매장에서 사전에 설정한 방문 인원, 예약 시간 등 운영 정책에 따라 AI가 통화 내용을 실시간 분석해 예약 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자동으로 예약을 확정해준다. 또한, 매장 전화뿐 아니라 포털이나 메신저에서 제공하는 외부 예약 서비스도 연동할 수 있다.


매장에서 별도의 인력 투입이나 추가 절차 없이 자동으로 예약을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체계화된 예약 관리는 물론 직원들의 업무량도 줄여준다. 이에 따라 AI통화비서 출시 후 가입 매장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며, KT의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올 연말까지 더욱 빠른 속도로 늘어날 계획이다.


테이블매니저와 KT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사업 부문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전반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AI통화비서의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새로운 업종으로 확장하는 등 성장 동력을 마련할 계획이다.


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는”새 기능을 업데이트한 AI통화비서는 KT와 사업권을 공동 소유하고 있는데, 이는 스타트업과 대기업 간의 협업에서 전례 없는 일이다”며, “향후 KT와의 협업을 통해 식당뿐 아니라 부동산, 뷰티 매장 등 예약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KT AI/BigData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이번 투자는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힘을 합쳐 소상공인을 위한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며, “양사 협력으로 AI통화비서 사업 시너지를 창출하고, 기술역량 기반의 지속적 서비스 고도화로 매장관리 분야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