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투자

숙박업소 자율운영 B2B 플랫폼 '벤디트', 40억 원 규모 프리 시리즈 A 투자 유치


사진 : 벤디트 팀 
 

숙박업 자율운영 B2B 플랫폼 벤디트가 4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프리 A 단계로 하나벤처스, 코나인베스트먼트, 유티씨인베스트먼트, 슈미트가 함께 했다. 벤디트는 확보한 재원을 활용하여 오프라인 영업을 강화하고 기술 고도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벤디트는 지난 2021년 2월 22일 설립된 클라우드 기반 숙박업 SaaS 소프트웨어 개발, 공급 스타트업이다. 관리가 자동화되는 객실관리시스템(RMS)과 안면인식 등 맞춤형 하드웨어를 갖춘 키오스크, 잔여 객실(객실 인벤토리)이 실시간 연동되는 예약 솔루션(부킹 엔진)을 개발하여, 토털 패키지로 숙박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벤디트 솔루션은 클라우드와 연동되기 때문에 숙박업체가 원격에서 객실을 실시간 관리할 수 있으며, 전반적인 프런트 대응 업무를 자동화하고 숙박 투숙객들에게도 웰컴 및 굿바이 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더욱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들을 제공함으로써 추가 예약 등으로 이어져 인건비 감축과 매출 상승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장점은 곧바로 숙박업계 호평과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벤디트는 이미 호텔, 모텔, 생활형 숙박시설 등을 모두 포함한 100여 곳 이상 숙박업소와 3,200여 객실을 자동화 운영 중이다. 이때까지 자동으로 처리된 숙박 예약은 15만 건 이상이며, 벤디트 플랫폼을 통해 관리된 숙박 예약 거래액은 100억을 돌파했다. 지난 12월에는 월 매출 2억 원을 달성하는 등 성장세가 가파르다.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오프라인 영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022년 600개 숙박업소와 18,000개 객실을 자동화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벤디트는 설립 3개월 만에 세 가지 제품을 출시하였으며, 숙박업체 간 입소문을 토대로 빠르게 시장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특히,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최저임금 상승으로 어려움에 처한 숙박업주들에게 무인 객실관리를 통한 인건비 절감이 가능한 벤디트 솔루션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번 라운드의 핵심 투자사인 하나벤처스에서 딜을 발굴하고 주도한 장준호 수석 심사역은 “벤디트는 단순히 숙박업 자동화를 넘어 여행업 전반을 혁신할 수 있는 잠재력을 보유한 팀으로 향후 여행업 회복 시 가장 주목받는 회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준규 벤디트 대표는 “벤디트의 핵심 가치와 기술력을 지지해주시는 고객 덕분에 이번 투자 유치가 가능했다”며 벤디트는 국내외 숙박업에 한정하지 않고 Yield Management 분야에서 최고의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벤디트 :  https://www.vendit.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