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건축 IT 플랫폼 '하우빌드', 건설사의 공사 견적을 쉽고 빠르게 산출해 주는 웹서비스 ‘펜더’ 출시



건축 IT 플랫폼 하우빌드가 건설사의 쉽고 빠른 견적 산출을 돕는 신규 웹서비스 ‘펜더(FENDER)’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에는 건설사가 수주 입찰에 참여할 경우 공사 견적을 만들기 위해 수작업으로 2D 도면을 분석해 물량 산출을 하고, 이 작업에만 2주가 소요됐지만 수주까지 이어지지 않는 경우가 빈번했다.


‘펜더’는 건설사들이 공사 견적을 내는 시간과 노력을 줄이기 위해 만든 서비스로, 수량산출, 내역서, 건설 정보 모델링(BIM), 실시간 마감재 변경에 대한 견적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다운로드가 필요했던 기존 프로그램과 달리, 웹서비스를 기반으로 만들어져 어떤 환경에서도 쉽게 활용 가능하다. 하우빌드 홈페이지에 CAD 도면을 업로드하면 평균 5일 내 견적을 산출해 기존보다 시간을 62% 단축해 준다.


펜더는 빠른 견적 산출과 더불어 3D 모델링 서비스도 제공한다. 특히 중소형 규모 건설사의 경우 과도한 비용과 시간, 기술력 부족 등의 이유로 건축 전 예상 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는 3D 모델 제공이 어렵다. 펜더는 실제 설계도면을 기반으로 자재 정보가 들어간 3D 모델링을 제공해 건물을 짓기 전 눈으로 확인하고 싶은 건축주의 니즈를 충족시켜 타사 대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실제 일부 건설사에서 테스트를 거친 결과 수주 확률이 52% 증가했다.


하우빌드 이승기 대표는 “건축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은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인데, 펜더가 해결의 시작점을 열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펜더로 생성된 건축 Data를 공사 과정에서 변경되는 자재 데이터를 3D 모델링에서 수정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하우빌드 : https://www.howbuild.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