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밀리의 서재, 창작 플랫폼 ‘밀리 로드’ 베타 서비스 오픈



밀리의 서재가 신인 작가 발굴과 오리지널 지식재산(IP), 콘텐츠 확보를 위해 창작 플랫폼 ‘밀리 로드(Millie Road)’ 베타 서비스를 오픈한다.


‘밀리 로드’는 누구나 작가가 되어 자유롭게 글을 집필하고 공개할 수 있는 창작 플랫폼이다. 공개된 작품은 570만 명의 밀리의 서재 회원에게 노출되며, 독자는 재미있게 읽은 작품을 ‘밀어주리’ 투표로 추천할 수 있다. ‘밀어주리’를 많이 받은 작품은 내부 심사를 거쳐 밀리 오리지널 콘텐츠로 정식 연재된다.


밀리의 서재가 선보인 ‘밀리 로드’ 베타 서비스는 원고 투고와 공모전 출품 등 그간 한정됐던 작가 등단의 기회를 넓힌다는 데 의의가 있다. 또한, 공개된 작품의 정식 연재 여부가 오로지 독자 추천만으로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밀리 로드에 등록된 작품은 ‘추천 작품’ 탭을 통해 큐레이션 되어 밀리의 서재 구독자들에게 소개된다.


밀리의 서재는 ‘밀리 로드’ 베타 서비스로 확보한 우수 지적재산(IP)과 콘텐츠를 활용, KT그룹의 미디어 시너지를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KT그룹의 콘텐츠 제작 인프라와 역량을 바탕으로 한 밀리의 서재 오리지널 IP 영상화 작업 등, IP 부가가치 창출을 통해 미디어 밸류체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밀리의 서재 김태형 콘텐츠사업본부장은 “밀리로드 베타 서비스로 작가 등용문을 넓힘으로써 숨겨진 작가들을 발굴해 내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밀리 오리지널 IP 확보는 물론 독자들의 독서 콘텐츠 경험의 즐거움도 한층 다양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