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웹3 콘텐츠 스타트업 '오지', 웹툰 IP에 조각투자 할 수 있는 인터랙툰 서비스 ‘치즈코믹스’ 출시



웹 3 콘텐츠 스타트업 ‘오지’가 독자가 작가와 함께 웹툰 작품을 만들고, 웹툰 세계의 성장에 기여한 만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신개념 인터랙툰 서비스 ‘치즈코믹스'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치즈코믹스는 연재 후 24시간 동안 독자가 작품 결말을 투표하고, 투표 결과에 따라서 작가가 다음 화를 연재하는 인터랙티브 웹툰 서비스다. 독자는 투표, 댓글, 좋아요 등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작품 기여도 점수'를 쌓고 이에 기반한 굿즈 등의 보상을 받게 된다.


치즈코믹스는 ‘소극적 인간’(다쓴총, 네이버웹툰), ‘공녀님의 위험한 오빠들’(망묘, 카카오페이지), ‘비트윈어스'(노루, 봄툰) 등 다양한 웹툰 플랫폼에서 인기작을 다수 배출한 프로 작가진과 함께 학원 로맨스, 판타지, BL(보이즈 러브) 등 다채로운 장르의 인터랙툰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지 이홍인 대표는 “그동안 국내 웹툰 시장이 5년간 4배 성장하며, 매출이 1조 5600억 원을 돌파했지만 정작 웹툰의 성공에 기여한 독자들에게는 어떤 수익도 돌아가지 않는다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치즈코믹스를 개발하게 되었다"라며, “치즈코믹스가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참신하고 재미있는 인터랙티브 웹툰을 제공해 최근 코어 독자층 사이에서 퍼지고 있는 양산형 웹툰에 대한 피로도를 해결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지는 평균 연령 27.2세의 젊은 구성원으로 이루어진 웹 3 콘텐츠 기업이다. 작년 5월 퓨처플레이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으며, 8월 중소벤처기업부 팁스 프로그램에도 최종 선정됐다. 또한 현재는 차세대 한류 콘텐츠로 주목받고 있는 웹툰 시장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새로운 웹툰 전개 방식과 캐릭터 IP 위주의 비즈니스 전개를 통해 웹툰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을 준비 중이다.


오지 : https://oginc.moe/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