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5 (화)

뉴스

본투글로벌센터, ‘제3회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을 개최



본투글로벌센터는 15일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관과 ‘제3회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 온라인 밋업’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미주 개발은행(IDB), 아르헨티나벤처캐피털협회(ARCAP), 부에노스아이레스 투자청(Invest BA)이 자리했다.


이 자리는 본투글로벌센터가 미주 개발은행 이노베이션 랩인 IDB랩과 추진하고 있는 한-중남미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한국과 중남미의 우수한 혁신기술기업을 발굴하고 매칭함으로써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한 현지 시장 진출 지원을 목표로 한다. 


온라인 밋업을 통해 발굴된 조인트벤처 후보기업이 제안서를 제출, IDB랩으로부터 승인을 받으면 조인트벤처 설립 및 실증 사업화에 필요한 컨설팅과 자금지원을 받게 되는 형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지난 9월부터 매달 개최하고 있다.


이날은 물류(Logistics), 안전(Safety) 분야의 한-아르헨티나 스타트업의 매치메이킹이 중심으로 진행됐다. 기업별 기술 소개와 기술 세션별 질의응답에 이어 양국 기업 간 사업 협업방안 도출을 위한 토론이 중심으로 이뤄졌다. 국내에서는 2개 사, 아르헨티나에서는 2개사가 참여했다. 코코넛사일로(Coconut Silo), 세이프웨어(Safeware), 아반까르고(Avancargo), 드리싯(Drixit)이다. 


그 결과 아르헨티나 유망 물류·유통 분야 스타트업인 아반까르고와  국내 SaaS 기반 물류 플랫폼 분야 스타트업 코코넛사일로가 매칭 됐다. 아르헨티나 안전 솔루션 기업인 드리싯과 국내 안전 솔루션 기업인 세이프웨어와의 매칭도 이뤄졌다.  


IDB랩 아르헨티나의 캐롤리나 러스토사(Carolina Lustosa) 투자담당관은 “한-중남미 스타트업 파트너십 프로토타입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유망 혁신기술 분야의 한-아르헨티나 조인트벤처가 탄생하는 성과가 나오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중남미 혁신 생태계 전문가와 협력해 혁신 솔루션을 현지에 제공하고, 명확한 매치메이킹을 통한 기술 협력을 이뤄내기 위한 전초전을 치르고 있다”며 “종국에는 국내기업이 중남미 기업과 조인트벤처 설립을 통한 글로벌 진출에 성공할 수 있도록 내년에도 다각도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