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뉴스

그린플러스, 호주법인 ‘GREENPLUS AUS PTY LTD’설립



스마트팜 전문업체 그린플러스는 호주 퀸즐랜드(QLD) 지역에 현지법인 ‘GREENPLUS AUS PTY LTD’를 설립했다고 13일 밝혔다.


그린플러스의 호주법인 설립은 영업절차의 간소화로 빠른 시간 내 계약을 추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해외 네트워크와 풍부한 경력을 겸비한 현지인 채용을 통해 영업활동을 강화한다. 코로나 19로 인해 더디게 진행되었던 호주 진출 속도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그린플러스는 ‘한국형 첨단 스마트팜’을 활용해 기후변화가 극심한 오세아니아에 안정적인 먹거리를 보급함으로써 농업의 현대화를 선도한다. 호주 원예시설은 하급 시설인 비가림 하우스가 1,400ha, 폴리터널이 400ha이며, 이는 전체 시설의 86%를 차지한다. 온난화에 취약한 노지재배와 하급 원예시설 설비에서의 작물재배가 발아율이 낮고 생산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을 개선하고 지역 특성을 고려한 스마트팜을 공급할 예정이다. 호주의 첨단 스마트팜은 90ha에 불과한 상황이다.


그린플러스는 오세아니아지역에 딸기, 토마토, 오이, 상추, 허브 등의 과채류와 엽채류 육성에 적합한 온실을 수출하고 품종, 시공, 운영 기술을 포함한 스마트팜 패키지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호주 현지에서 스마트팜을 직접 운영하고 제조 및 가공 공장을 설립하여 사업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그린플러스 호주법인이 목표하는 수주액은 1년 차 200억 원, 2년 차 300억 원, 3년 차 500억 원이다.


호주 정부는 농업의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적으로 확대 발전시키기 위해 애그테크과 스마트팜 기술에 6억 450만 달러(한화 약 7,523억 원)를 투입하는 ‘Ag2030’ 정책을 발표해 2030년까지 호주 농업 규모를 711억 달러(한화 약 88조 5,053억 원)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주요 기업체와 농가에서 전국에 300~500ha의 신축온실을 계획하고 있으며 ‘센츄리아’, 호티이노베이션’ 등 대형 투자사가 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호주법인을 설립해 현재 DAF(Department of Agriculture and Fisheries Search), UQ(The University of Queensland), WSU(Western Sydney University)등 정부, 대학기관들과 긴밀히 신규 프로젝트를 협의 중”이라며 “호주 법인을 오세아니아 진출의 교두보로 삼아 고부가가치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스마트팜 패키지를 적극 제작하고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플러스는 지난 25년간 농업선진국인 일본에서 65만 평 이상의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UAE,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에 ‘한국형 스마트팜’을 공급하고 있다. 현재는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인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 기술 개발 사업’에 선정되어 인도네시아 보고르 지역에 동남아 지역 수출용 스마트 온실을 구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