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뉴스

저스트코, 광화문에 다섯 번째 공유 오피스 오픈 예정


사진 제공 : 저스트고


프리미엄 공유 오피스를 제공하는 저스트고는 서울에서 다섯 번째 공유 오피스로 공하문의 콘코디언 빌딩에 신규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콘코디언 빌딩은 서울의 중심 업무지구 내 상징적인 랜드마크이자 문화재인 광화문의 중심부에 자리한 A급 오피스 빌딩으로, 저스트코는 2020년 1분기에 이 빌딩 안에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이로서 저스트코의 네트워크 규모는 40개 센터로 늘어났으며, 전 세계 8개 주요 도시에서의 총면적은 약 13만 제곱미터에 달하게 되었다


저스트코의 공유 오피스는 4개 층을 사용하며 다양한 임대 옵션, 효과적인 비용 절감, 지역 네트워킹 기회, 다양한 커뮤니티를 원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에게 맞춤형 원스톱 오피스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다. 멤버들은 도서관 라운지, 모서리 쉼터, 넓은 워크숍 공간 등 다양한 공동 공간을 활용하여 간단한 미팅과 일상적인 논의를 할 수 있다.


저스트코의 창립자 겸 CEO인 공완싱(Kong Wan Sing)은 “모든 센터에서 평균 점유율 90% 이상을 자랑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저스트코 앱의 'Just Connect' 기능과 같이 가치를 더해 주는 서비스, 그리고 오피스 테크놀로지의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며. 우리의 비전은 아시아 태평양 전 지역에 커뮤니티를 형성하여 멤버들이 최첨단 기술을 갖춘 오피스에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협업하고, 서로의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도록 도우며 더 좋은 환경에서 일하도록 만드는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