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14) - 자유자재로 휘는 빨대 이야기

어떻게 하면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과거에 많은 사람들을 부자로 만든 대박 발명품들과 아이디어들!! 이 발명품들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만나보도록 할까요? 그래서 우리도 본받고 다들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됩시다.

어느 날 노령이신 장인어른이 주름 빨대를 사다 달라 하셨다. 그래서 알게 되었는데, 주름 빨대를 쓰면 참 편하게 어느 자세로도 (가령 누워서도) 음료수를 마실 수 있었다. 미국의 '프리드만'이란 사람이 1936년 이와 같은 주름 빨대를 고안하였다. 발명 이유는 바로 자신의 딸이 밀크셰이크를 불편하게 먹는 모습에서 고안해낸 것이라 한다.

뜨거운 한 여름에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음료 상점에서 프리드먼은 자신의 어린 딸인 쥬디스가 종이 빨대로
밀크셰이크를 먹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곧은 빨래로는 먹기가 불편한 모습을 보고 영감이 떠오른 것이다. 
바로 '빨대에 주름을 넣어 구부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것이다. 그렇게 주름 빨대가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그는 바로 1937년 특허를 출원했으며, 1950년도까지 계속 주름 빨대의 형태와 제조 방법에 대해 미국과 해외에 5개 특허를 출원하였다.  이런 주름 빨대가 발명되었을 때 병원에서 환자가 마실 수 있다는 이유로 큰 인기를 끌었다고 한다.  왜냐하면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나 노약자들이 누워서도 음료를 마실 수 있었기 때문이다.

가족들에 대한 사랑은 큰 힘을 발휘한다.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고, 불편한 모습을 보고, 많은 발명의 영감들이 생겼고, 많은 성공적인 발명품들이 만들어졌다. 주름 빨대도 프리드만이 그의 딸에 대한 사랑이 발명으로 이어진 경우라 하겠다.

앞으로도 발명자들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부자로 만들 수 있는 대박 발명품들에 대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는 계속된다.




이상기 변호사 

·      미국 특허 상표청 등록 특허 변호사

·      로욜라 대학 법대, 법학박사

·       랜다우어 수석 연구원

·       파나소닉 연구원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석사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학사


연락처 : 

이메일: sang@dream-law.com

전화: 847-357-1358 ext 301

팩스: 847-357-1359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