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대박난 발명품들 100가지 이야기 (33) - 물에 뜨는 아이보리 비누

어떻게 하면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될 수 있을까?  

과거에 많은 사람들을 부자로 만든 대박 발명품들과 아이디어들!! 이 발명품들 속에 담긴 이야기들을 지금부터 만나보도록 할까요? 그래서 우리도 본받고 다들 대박이 나고 부자가 됩시다.


오늘의 발명도 의도하지 않게 실수로 만들어진 대표적인 케이스 중에 하나이다.

세계 최대 생활용품회사인 P&G(프록터 앤드 갬블)의 별명은 ‘아이보리 타워(Ivory Towers·상아탑)’다. 

이 회사 히트상품인 아이보리 비누가 탑처럼 쌓여 세계적인 회사를 만들었다는 뜻이다. 한국 속담으로 '티끌모아 태산'이 비슷한 뜻이겠다.


이 회사 공동창업자인 윌리엄 프록터와 제임스 갬블은 동서지간으로 각각 양초와 비누를 만드는 사람이었다. 

어느 날 장인이 두 사람을 불러 비슷한 원료를 쓰는 사람끼리 동업하면 더 나을 것이라고 권해 1837년 P&G를 세웠다. 미국 남북전쟁(1861~1865) 중에 비누와 양초를 전쟁물자로 납품하게 되면서 돈을 번 이들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1879년 혁신적인 비누를 개발한 것이다. 


당시까지만 해도 끈적끈적한 덩어리를 잘라서 비누로 팔았는데 P&G는 물에 뜨는 비누를 개발해 대히트를 친 것이다. 당시엔 비누가 무거워 강가에서 목욕하다가 물에 빠뜨려 잃어버리는 일이 많았다. 그런데 물에 뜨는 이런 특징은 사실은 의도하지 않았던 행운이었다. 제조 과정에서 실수로 열을 너무 오래 가해 밀도 높은 공기층이 생겼고, 그 덕분에 물에 뜨는 비누가 탄생했다. 


아이보리의 히트에는 광고 마케팅도 중요한 역할을 했다. 1882년 첫 신문광고 카피는 ‘물에 뜨는 아이보리 비누, 순도 99.44%’였다. 1923년부터는 전속 광고대행사를 정해 신문 방송을 오가며 아이보리를 알렸다. TV 야구중계에서 최초의 컬러 광고를 한 것도 아이보리다. 주부들이 많이 시청하는 오후에 라디오나 TV 드라마 앞뒤로 아이보리 비누 광고를 집중하면서 ‘솝 오페라(Soap Opera·비누 오페라)’라는 드라마의 별칭도 나왔다. 

아이보리는 100여 년 넘게  P&G의 대표 상품으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왔다. 


앞으로도 발명자들뿐만 아니라 우리들도 부자로 만들 수 있는 대박 발명품들에 대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는 계속된다. 


영문판은 아마존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amazon.com/s/ref=nb_sb_noss?url=search-alias%3Daps&field-keywords=100+famous+inventions




이상기 변호사 

·      미국 특허 상표청 등록 특허 변호사

·      로욜라 대학 법대, 법학박사

·       랜다우어 수석 연구원

·       파나소닉 연구원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석사

·       일리노이 주립대학 - 전산학과 학사


연락처 : 

이메일: sang@dream-law.com

전화: 847-357-1358 ext 301

팩스: 847-357-1359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