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뉴스

본투글로벌센터, 스타트업칠레와 '한-칠레 스타트업 웨비나' 개최



본투글로벌센터는 5일 스타트업 칠레, 주한 칠레 대사관과 함께 ‘한-칠레 스타트업 생태계 지식공유 및 스타트업 밋업’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칠레 유망 혁신기술기업 5개 사와 칠레 현지에 있는 주요 스타트업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스타트업 칠레는 2010년 칠레 생산 진흥청(CORFO)이 칠레 내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설립한 액셀러레이터다. 칠레를 거점으로 중남미 지역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전 세계 예비 창업가를 지원하는 중남미 대표  스타트업 육성기관으로 유명하다.  


칠레를 대상으로 처음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과 칠레의 스타트업 생태계 지식 공유를 위한 각 국의 스타트업의 생태계 소개를 시작으로, 한-칠레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성공사례가 이어졌다. 이날 발표된 조인트벤처 성공사례는 국내 기업 닷(Dot)과 칠레 기업 윌더월드(Wheel The World)의 파트너십이다. 현재 양국 기업은 닷의 시각장애인 전문 앱과 윌더월드의 접근성 매핑 시스템을 통합해 시각장애를 가진 여행객들이 정확한 접근성 정보로 보다 쉽게 여행할 수 있는 셀프가이드 앱 개발을 설계, 추진 중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칠레 스타트업 조인트벤처 진출 모델을 통한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한 스타트업 피칭 세션도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는 에그테크, 빅데이터, 인공지능 분야 한-칠레 혁신기술기업의 매칭이 이뤄졌다.


참가기업은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그린(Griin Agriculture, 한국), 식파마(Sicpama, 한국), 센스그레스(Sensegrass, 칠레), 그룹레이즈(GroupRaise, 칠레) 등이다. 양국 기업들은 이 자리에서 협업할 수 있는 사업방안 및 진출전략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글로리아 씨드(Gloria Cid) 주한 칠레 대사는 “칠레를 라틴 아메리카의 혁신과 창업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정부의 노력으로 칠레는 세계적인 스타트업 육성의 롤 모델로 인정받고 있다”며 “칠레는 훌륭한 인적 자원과 디지털 역량이 준비된 국가인 만큼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한-칠레의 젊은 창업가들이 연결되고, 양국 혁신기술 스타트업 간 매치 메이킹이 성사돼 보다 많은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할 수 있길 바란다”fk고 밝혔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서 지속적인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필요한 만큼 이번에 매칭 된 기업들이 서로의 니치(Niche) 포인트를 발견하고 협업점을 찾는다면 글로벌 성장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며 “스타트업 칠레와 함께 한-칠레 스타트업 간 매칭 성공 사례가 탄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