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5 (목)

스타트업 이벤트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 엄마를 부탁해, ‘병원동행서비스’ 1월 13일까지 무료 체험 실시

필요할 때 마다 1회씩 신청 가능
거동 여부에 따라 필요한 옵션 선택할 수 있어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 엄마를 부탁해가 병원동행서비스를 1월 13일까지 무료로 체험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제공: 엄마를 부탁해)


노인돌봄서비스 플랫폼 엄마를 부탁해가 ‘병원동행서비스’를 1월 13일까지 무료로 체험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노인은 고혈압이나 관절염 등 여러 가지 질환을 한꺼번에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갈 일도 많지만 혼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은 노인들에게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대부분 자녀가 동행하게 된다. 


그러나 노인들의 자녀는 경제활동을 하는 이가 많고 거주 지역도 떨어져 있어 병원 예약 일정에 맞춰 동행하기 어려울 때가 많다. 상계동에 거주하는 김씨는 “어린아이가 둘이어서 부모님 병원에 동행하기가 어려운데 그때마다 막막하다”고 말했다. 병원 외래 진료가 1회에 끝나지 않고 여러 회 가야 하는 경우가 많아 보호자들의 부담은 더욱 가중된다. 


엄마를 부탁해 ‘함께 외출 돌봄’ 서비스는 이런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노인 병원 동행에 특화된 서비스다.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소지하고 ‘엄마를 부탁해’에서 검증된 효돌보미가 집으로 직접 찾아가 병원으로 동행하며, 접수나 대기 등 진료에 필요한 일을 자녀 대신 지원한다. 


진료가 종료되면 집에 도착까지 배웅하고 보호자에게 동행 결과를 알려준다. 이용 요금은 4시간에 5만5천원이며 날짜와 장소, 병원 등 필요한 정보를 입력하여 1회씩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이용이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들을 위해 전화로도 신청할 수 있다. 노인의 상태에 따라 휠체어 등을 옵션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거동할 수 없는 노인을 위해 2인의 효돌보미가 동시에 동행하는 서비스도 가능하다. 


‘엄마를 부탁해’는 혼자서 일상이 어려운 노인들을 위해 전문화된 노인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함께 외출 돌봄 △일상가사 돌봄 △산책 말벗 돌봄 △목욕 단정 돌봄 △간병 간호 돌봄 △24시간 돌봄 △장기간 돌봄 등 노인에게 꼭 필요한 7가지 서비스다. 


엄마를 부탁해는 이 중 가족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병원동행 무료 체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 수도권 지역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하반기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1월 13일까지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엄마를부탁해 병원동행 무료체험: http://www.caremother.co.kr/cs/notice/re...

출처: 엄마를 부탁해

웹사이트: http://www.caremoth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