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수)

스타트업

“교육부 전문상담사 연결서비스 통해 학교폭력 근절하는, 클래스팅”

소통은 YES, 학교폭력은 NO! ‘KERIS-도란도란 상담실’과 연계된 클래스팅
학생들 고민, 학교폭력 신고 등 클래스팅 앱에서 실시간으로 접수 및 확인 가능
적극적인 신고와 상담을 통해 학교폭력 사전에 예방하는 기능수행


<사진 : KERIS-도란도란상담실 학교폭력전문상담사가 연계된 클래스팅 비밀상담방>


클래스팅’은 같은 반에서 각종 교육자료와 학급공지 내용을 교사, 학생, 학부모가 함께 공유하고 대화할 수 있는 ‘학교 교육플랫폼’이다. 클래스팅은 교사와 학생에게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뿐 아니라 학생들이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는 비밀상담방을 통해 담임교사와의 실시간 상담대화가 가능하다. 교사는 이 알림을 보고 학교폭력 문제를 조기에 파악할 수 있어 초기에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학교폭력이 사회문제로 크게 대두되면서 정부는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학교폭력 대응을 위해 복수담임제 등 다양한 해결책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역부족이라는 회의적인 목소리가 높다. 학교폭력을 당하거나 목격한 학생들은 차후 가해학생의 보복이 염려돼 자신의 이름이 공개되거나 신고하는 것을 꺼려 피해가 커지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학교폭력 예방과 조속한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교사와 학생간의 소통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클래스팅(대표이사 조현구)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클래스팅 앱 상에서 “도란도란" 상담서비스를 연결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이 “도란도란” 상담서비스는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에서 제공하는 익명 신고·상담서비스로서 학교폭력과 사이버 폭력을 예방하고 피해자들이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서비스이다.


클래스팅-도란도란 상담서비스와의 연계로 학생들은 익명으로 언제든지 관련 전문가의 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학교생활에 대한 상담과 학교폭력 SOS에 대한 빠른 피드백을 제공받을 수 있다. 비밀이 보장되는 개별 소통 공간인 만큼 쉽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고 교육부의 전문 상담사와 연결됨으로써 실질적인 조언을 빠르게 얻을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