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스타트업

레진코믹스, 중국 최대웹툰플랫폼 콰이칸서 2주 연속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2위

웹툰<너란 남자>, 중국수출 2주만에 팔로우20만 2주 연속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2위
웹툰 <언노운 코드>도 중국 수출 1주만에 콰이칸 전체 주간 신작 순위 3위에 올라
레진코믹스, 국내외로 많이 어렵지만 한국웹툰의 미래기회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 중

<사진 : 중국 콰이칸에서 2주 연속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2위를 기록한 한국웹툰 '너란 남자'>


레진엔터테인먼트(대표 한희성)는 11월 14일부터 중국 콰이칸을 통해 수출된 레진코믹스 한국 웹툰 <너란 남자>가 연재 첫날부터 중국팬들의 인기를 모으며 팔로우 20만명을 돌파하고 2주 연속 콰이칸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 웹툰 <너란 남자>는 평범한 대학생 시원의 꿈속에 어느날부터 같은과 에이스인 진하가 나타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신예 와제(WAJE)작가의 작품으로 꿈을 공유하지만 기억을 공유하지 못하는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연재 초반부터 중국의 젊은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콰이칸은, 구글플레이 중국에서 115개 만화앱 중 1위, 중국내 모바일 웹툰시장 점유율 58%, 가입자 1억명, DAU(일평균 방문자) 1000만명을 돌파한 중국 최대 웹툰플랫폼이다.

 

콰이칸은 레진코믹스를 벤치마킹해 유료화에 성과를 내고 있는 플랫폼으로, 형태도 레진코믹스와 유사하고 아직까지 무료웹툰이 다수인 중국에서 좋은 작품으로 성과를 내려는 히스토리도 레진코믹스와 비슷하다

 

이같은 콰이칸에서 <너란 남자>가 수출초반부터 2주 연속 주간유료베스트 2위를 기록한 것은, 만화의 초반부 이야기만 공개된 상황에서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가 많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실제 <너란 남자>는 레진코믹스 한국에서 지난해 7월부터 연재를 시작해 회를 거듭할 수록 더 많은 사랑을 받으며 현재 레진코믹스 브로맨스 장르 1, 2위를 다투는 상태다. 레진 측은 이 같은 경험으로 중국 콰이칸에서 앞으로 공개회차가 늘어날 수록 더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콰이칸 관계자 역시 “콰이칸에서 한국의 유료웹툰 콘텐츠가 의미있는 성과를 내며 서비스되는 것은 레진코믹스 사례가 처음이다. 콰이칸은 중국시장에서 레진코믹스와 같은 유료웹툰 시장을 선도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장르의 좋은 작품을 보유한 레진코믹스 작품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레진코믹스는 2013년 당시 거대 포털 중심이던 시장에 '기다리면 무료, 미리 보려면 유료'라는 미리보기 서비스(특허등록번호:1016259730000)를 시장에 선보이며 국내 웹툰 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레진코믹스는 이같은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2015년 여름과 겨울에는 일본시장과 미국시장에 직접 진출했고, 올 봄 콰이칸 등을 통해 중국시장에도 간접진출한 상태다.

 

레진코믹스는 현재 콰이칸을 통해 판타지액션물 <꽃도사>와 학원물 대표작인 <최강왕따>를 시작으로,  <그 끝에 있는 것><너란 남자><언노운 코드><영원의 주인><비밀스러운 짝사랑> 등 총 7편의 웹툰을 수출 중이며 이들 작품 대부분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2주 연속 콰이칸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2위를 기록한 <너란 남자> 외에도 11월 22일 연재 시작한 SF 미스터리물 <언노운 코드>가 콰이칸 주간 신작 3위로 랭크되며 좋은 출발을 한 상태다.

 

또 연재 기간 중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1위와 5위를 기록하며 큰 호응을 받은 로맨스물 <그 끝에 있는 것>과 소년학원물 <최강왕따>도, 올 가을 완결 이후에도 전체 주간유료베스트 6위와 30위로 인기 순항 중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 한희성 대표는 “현재 레진코믹스는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웹툰의 수출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중”이라며 “해적사이트 문제 등 국내외 시장서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콘텐츠 사업 강화와 중국 등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한국 웹툰의 미래기회를 만들기 위해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