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스타트업

센스톤, 글로벌 최대 핀테크 행사 '머니20/20(Money20/20)' 보안분야 TOP 5 선정

2018년 3월,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는 ‘Money20/20 Asia’ 글로벌 TOP 5 선정
국내 보안 스타트업으로 유일한 본선 진출 쾌거 달성
두 번째 신기술 선뵈며 해외 진출 도전하는 혁신 스타트업

스톤(유창훈, 이준호 공동대표)이 전 세계 최대 규모의 결제 및 핀테크 컨퍼런스인 '머니20/20 아시아 (Money20/20 Asia)'에서 보안 분야 글로벌 TOP 5에 선정되어 자사의 차세대 기술과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Money20/20 Asia 홈페이지 제공 (@https://asia.money2020.com)​

특히, 2018년 3월 13일부터 15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열리는 'Money20/20 Asia'는 아시아에서 개최하는 첫 번째 행사이다. 아시아의 신흥 핀테크 시장이자 아시아 관문으로 떠 오르는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는 만큼 범아시아 지역의 결제, 핀테크 및 각종 금융 서비스 생태계 동향과 미래 핀테크 기술을 한 곳에서 만날 기회가 될 전망이다.
센스톤은 (2015년 11월 설립) 인증 보안 스타트업으로서 차세대 사용자인증 솔루션 'StonePASS(스톤패스)'를
시작으로 공공기관 및 금융권, 일반기업 등 다양한 인증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빠른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는 우량 스타트업이다.
올해로 창립 만2년 된 센스톤은 기존 사업 역량 강화와 동시에 새로운 기술 개발에도 많은 투자를 하여 두 번째 신기술(Dynamic One-Time Authentication)을 개발 완료하였고, 이번 행사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신기술 개발을 리드한 센스톤의 창업자 유창훈 대표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다이나믹 원타임 어센티케이션(Dynamic One-Time Authentication)'기술은 처음부터 해외 시장에서의 니즈를 파악하고 빠르게 기술 투자와 개발을 결정하였고, 첫 공개부터 시장 진출까지 해외에서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첫 시도인 Money20/20 Asia에서 글로벌 보안 분야 TOP 5에 선정되어 시장의 필요성과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이고, 최근 프라이빗 제안(Private proposal)에 몇몇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미팅 요청을 받아 작은 시작이지만 조심스러운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센스톤은 창립 1년 만에 손익분기점(BEP) 달성, FIDO 국제표준 인증, 국내외 특허 등록, 투자 유치, 각종 대회 수상 등 국내 가장 활발하고 왕성한 활동을 하는 보안 스타트업이다.  작년 이준호 전 네이버 CISO가 공동대표로 합류하면서 작지만 큰 걸음을 내딛을 외형도 갖추어가는 모습이다.
핵심 사업 분야에서 기회를 찾고 역량을 집중하여 빠르게 신기술 개발에 도전하고 성공해 내는 전형적인 스타트업의 도전이 성공의 결실로 맺어지길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