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스타트업

'식권대장' 운영 벤디스, 고객사 임직원 35,000여 명의 식권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발표

직장인 73.1% “한 달에 한 번 이상 야근”



직장인 10명 중 7명이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야근을 하고, 10명 중 2명은 매일 야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최초 기업용 모바일식권 서비스 ‘식권대장’을 운영 중인 벤디스가 작년 12월부터 올 11월까지1년 동안의 고객사 임직원 35,000여 명의 식권 사용 내역을 분석한 결과를 19일 밝혔다.


전체 사용자의 73.1%가 한 달에 한 번 이상 평일에 석식(저녁 식사) 식권을 사용했으며, 평일 평균 17.0%가 석식 식권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야근을 하는 직원에 한해 석식 한 끼를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평일 석식 식권 사용률을 야근율로 볼 수 있다.


요일별 석식 식권 사용량은 월요일(19.7%), 화요일(18.5%), 수요일(17.7%), 목요일(17.2%), 금요일(12.1%)의 순이었다. 한 주를 시작하는 첫 날인 월요일 야근율이 평일 중에 가장 높고 주 후반으로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를 보인 것. 특히 평일 마지막 요일인 금요일은 나머지 평일에 비해 석식 식권 사용량이 5.1%p(퍼센트포인트)~7.6%p 적은 것으로 나타나 금요일에는 비교적 정시 퇴근이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석식 식권이 가장 많이 사용된 시간대는 ‘오후 6시~7시’로, 전체 석식 식권 중 35.8%가 사용됐다. 그 다음으로 ‘오후 7시~8시’가 28.4%를 차지해 ‘오후 6시~8시’ 시간대의 식사가 절반을 훌쩍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오후 9시~익일 오전 5시’에도 전체 석식 식권의 7.0%가 사용돼,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심야 시간에도 야근을 위한 식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식권대장은 회사 인근 식당이나 구내 식당에서 사용하는 서비스인 만큼 식권 사용률을 출근율로 볼 수 있다.


먼저, 올해 유난히 길었던 두 번의 황금연휴 기간 식권 사용 내역을 살펴봤다. 4월 29일(토)부터 5월 9일(화)까지 이어졌던 연휴 11일의 평균 출근율은 17.2%였다. 해당 기간에 포함된 ‘샌드위치 데이’(징검다리 휴일 사이에 낀 평일) 3일(5/2, 5/4, 5/8)의 출근율 평균은 48.2%였으며, ‘근로자의 날’(5/1)은 10.1%,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19대 대통령 선거일’(5/9)은 11.4%가 출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황금연휴 기간은 9월 30일(토)부터 10월 9일(월)까지 추석 전후 총 10일로, 임시공휴일이었던 10월 2일(월)을 포함해 4.6%의 평균 출근율을 보였다.


또한 올해는 현충일(6/6)과 광복절(8/15)이 모두 화요일이었다. 두 공휴일 하루 전날인 두 번의 월요일 역시 샌드위치 데이였던 것. 각 월요일의 출근율은 50.4%, 48.0%로 나타났다.


전체 토요일과 일요일의 식권 사용률은 각각 6.6%와 5.9%를 기록, 주말 평균 6.2%의 출근율을 보였다. 단, 주말 출근은 보통 토요일과 일요일 중 하루만 하는 것을 감안하면 직장인 10명 중 1명(12.5%)은 주말에도 회사에 출근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식권대장’은 2014년 출시된 국내 최초 기업용 모바일식권 서비스이자 식대관리 솔루션이다. 종이식권과 식대장부, 법인카드 등으로 운영되던 기업 식대관리 시스템을 모바일 기반으로 전환, 담당 부서의 업무 효율 및 임직원 식사 만족도를 높여 기업 식대 시장의 패러다임을 혁신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기업 입장에서는 직원들의 식권 사용 내역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식권 오남용 등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 식대 절감에도 유용하다. 현재 아시아나항공, 한국타이어, 현대오일뱅크, 한화시스템, 한솔제지 등 대기업을 포함한 전국150여 개 기업에서 식권대장을 사용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