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4 (월)

스타트업

해외에 부는 한국웹툰 바람, 상반기 전세계 227개 국가서 레진코믹스 웹툰 봐

레진코믹스 영어로 번역해 서비스 중인 한국웹툰, 비영어권 국가서도 많이 봐
한국웹툰 해외서 가능성 열고 있으나, 갈수록 국가간 글로벌 경쟁 치열
최근 국회서도 웹툰의 해외진출 지원 위해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올 상반기, 전세계 227개 국가에서 한국웹툰을 봤다.


레진엔터테인먼트(대표:한희성)는 레진코믹스 글로벌 웹툰 플랫폼에 접속한 국가별 IP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전세계 227개 국가에서 레진코믹스 웹툰을 봤다고 5일 밝혔다.

 

레진코믹스는 지난 2013년 6월 40편의 만화를 시작으로, 당시 무료웹툰 중심이던 시장에 최초로 ‘기다리면 무료, 미리 보려면 유료’ 서비스를 시작하며 국내 웹툰 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또 2015년 여름과 겨울에는 일본과 미국시장에도 직접 진출해 글로벌플랫폼으로 확장중이다.

 

레진코믹스는 현재 7000여편의 만화를 서비스 중이다. 이중 미국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50여편을 영어로 번역해 서비스 중이고, 일본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20여편과 일본만화 300여편을 일본어로 서비스 중이다.

 

언어별 레진코믹스 상반기 최고 인기작으로, 한국어 작품에서는 일상물 '레바툰'과 고교학원물 '최강왕따', 영어번역작품에서는 고교학원물 '이해불능'과 캠퍼스로맨스물 '우리사이느은', 일본어로 작품에서는 로맨스물 '몸에 좋은 남자'와 고교학원물 '소년이여'가 차지했다.

 

조회수 기준 상위 5개 국가는 한국 미국 일본 필리핀 캐나다로, 한국은 일상물 '레바툰', 미국과 캐나다는 고교학원물 '이해불능', 일본은 로맨스물 '몸에 좋은 남자', 필리핀은 캠퍼스로맨스물 '우리사이느은'을 가장 많이 봤다.

 

227개 나라 중 조회수 기준 상위 30개 국가로는 위 5개국을 포함 호주, 중국, 영국, 인도네시아, 독일,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멕시코, 프랑스, 러시아, 싱가폴, 브라질, 뉴질랜드, 이탈리아, 대만, 홍콩, 폴란드, 루마니아, 스페인, 네덜란드, 남아프리카, 이집트, 터키가 자리했다.

 

한편 전세계 227개 국가에는 영어권 국가 뿐 아니라 비영어권 국가들이 대거 포진돼 있어 사실상 레진이 미국에서 영어로 번역해 서비스중인 한국웹툰을 비영어권 국가에서도 본 것으로 파악됐다.

 

레진엔터테인먼트 이성업 사업총괄이사는 "한국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 발판을 만드는 과정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갈수록 치열한 국가간 글로벌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제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한국콘텐츠진흥원도 각각 '2016년도 국외 디지털콘텐츠 시장조사'와 '2017년 상반기 해외콘텐츠시장 동향'을 통해 중국 일본 등 아시아 뿐 아니라 북미, 유럽 등 다양한 지역에서도 웹툰 플랫폼과 온라인기반 작품이 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레진 이성업 이사는 "빠르게 퍼지는 웹툰의 불법복제는 국내 원천 콘텐츠 환경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한국웹툰이 글로벌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성장하고 생존하는 데 강력한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 레진은 글로벌 시장에서 생존하고 성장하기 위해 좋은 작품의 발굴과 번역과 현지화에 공을 들이는 한편, 무섭게 확산 중인 웹툰 불법복제를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 상태다. 사내에 불법사이트 대응 전담 부서를 운영 중이며 지난 3월부터는 독일의 코메소(COMESO)社를 통해 국제 모니터링 업무도 진행 중이다. 또 한편으론 지난 2월 출범한 저작권해외진흥협회(COA, Copyright Overseas promotion Association)초대회장사를 맡아 한국의 저작권 진흥과 보호에 본격적으로 돌입한 상태.

 

하지만 레진코믹스 등 많은 웹툰플랫폼들은 글로벌시장에서 급속히 번지는 웹툰 불법복제에 많은 어려움을 느끼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최근 국회에서도 여야 상관없이 웹툰산업 해외지원 방향에 대한 관심과 논의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지난 8월 31일 의원회관에서는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원회 소속 권칠승, 송기헌 의원(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웹툰의 세계화: 웹툰산업의 해외시장 개척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도 '웹툰산업 글로벌 진출을 위한 과제와 지원방안'으로 웹툰 불법복제문제가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축사에서 "웹툰이 게임, 드라마, 영화 등 다른 콘텐츠로 재생산되고 있으며, 콜라보레이션이 이뤄지면서 인터넷 콘텐츠 산업의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며 "콘텐츠의 다양화, 작가 발굴 및 육성, 번역의 전문성 강화, 건전한 유통망 구축, 해외 진출을 가로막는 규제 등을 살펴 해외시장 개척에 힘써야 한다"고 했다.

 

또 지난 7월 1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은 불법복제물을 제작·배포하는 해외 서버 불법사이트들의 통신망을 신속하게 차단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대부분의 불법복제 사이트 서버가 해외에 있어 저작권 침해 발생 시 최초 신고 시점부터 최종 차단까지 최소 한 달 이상 소요되어, 현행법은 실질적인 대응책이 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김정재 의원은 "해마다 불법복제로 인한 피해규모가 수천억원에서 수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해외 불법 사이트들이 횡행하는 모습을 두고 볼 수 없었다"며, "이번 저작권법 개정이 국내 콘텐츠 저작권 보호는 물론 한류 발전에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정혁 저작권해외진흥협회장 겸 레진엔터테인먼트 부사장은 "레진코믹스 뿐 아니라 수많은 웹툰플랫폼 운영사들은 치열한 글로벌 경쟁과 웹툰 종주국의 위상을 지키기 위해 사실상 사활을 건 상태"라며 "저작권 보호는 기업들만의 노력으로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어 불법복제 해외서버의 실시간 ISP 차단 등 실효성 있는 정부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