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0 (목)

스타트업

사물인터넷 전문 기업 빛컨,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기업으로 선정



스마트팩토리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시스템 ‘IoT-Modlink’를 선보이는 빛컨(대표 김민규)이 신용보증기금 서울서부창업성장지점으로부터 ‘퍼스트펭귄형 창업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형 지원 제도는 창조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선발해 3년간 최대 30억원까지 보증을 지원하는 제도다. 유망 창업기업 중 미래 성장성이 기대되는 핵심 창업기업을 별도로 발굴·선정하여 각종 우대도 최고 수준으로 지원한다. 


주 평가 기관인 신용보증기금 서울서부창업성장지점은 빛컨의 사업성과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빛컨은 스마트팩토리 기반의 IoT 시스템을 빠르게 상용화하여 IoT-Modlink를 출시했다. 


2015년 창업 이후 빛컨은 수많은 업체를 대상으로 개발 경험을 쌓고 업체들의 요구 조건을 분석하고 설계하여 IoT-Modlink를 개발했다. 


IoT-Modlink는 개발 시 필요한 것들을 각각 모듈화하여 개발 기간을 최소 10배 이상 단축시킨 새로운 개념의 조립식 컨트롤로 어렵게 생각돼 왔던 스마트팩토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구현해 준다. 모듈로 조립해서 H/W를 구성하고, 서버는 빛컨이 무료로 제공하며, S/W와 APP은 위젯 기능으로 10분만에 구성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위젯 편집기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UI를 직접 편집하여 구현하도록 해 주는 사용자 친화적인 시스템이다. 


빛컨은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5월 신용보증기금의 Start-up Nest 기업에 선정되었고, 6월에는 ‘2017년 신용보증기금 4.0 창업경진대회 4차 산업혁명 선도기술 활용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용보증기금은 19일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창업허브에서 유망 스타트업, 전문투자회사(VC), 액셀러레이터 등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스타트업 네스트(Start-up NEST) 제1기 데모데이 모의투자대회를 가졌다. 이 중 스마트팩토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구현하는 기술인 ‘IoT-Modlink’를 제공하는 빛컨이 6억9,400만원의 투자를 유치하여 1위에 선정되었다. 


빛컨 김민규 대표는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 펭귄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스마트팩토리 기반 제품의 상용화 가능성과 사업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투자 유치를 통해 연구개발 및 글로벌 시장 진출 속도를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빛컨  소개  


빛컨은 산업용 맞춤형 임베디드 컨트롤러 개발/공급, 고객 맞춤형 제어장치 개발/공급 서비스, 컨트롤러 베이스 응용/확장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사물인터넷 관련 유망 기업이다. 불꽃발사기, 스시로봇, 진공포장기 등의 산업용 장비 및 시스템 개발과 더불어 아두이노 및 마이컴용 신개념 조립형 개발보드인 ‘EDU-모드링크’를 개발하여 산업용 컨트롤러 시장에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vitcon.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