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9 (월)

뉴스

중기청 “벤처투자 받은 창업기업, 뛰어난 일자리 창출효과 보여”

벤처투자를 받은 창업·벤처기업들은 작년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 속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을 확대해 뛰어난 탁월한 일자리 창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고용정보원,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 등과 함께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효과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1. 최근 5년간 벤처투자 받은 기업 

’12~’16까지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은 2,838개사로 ’16년말 기준으로 투자 받기 전년도에 비해 약 3만개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특히 ’16년 투자기업들의 ’15년 대비 고용증가율은 약 20%로 괄목할만한 성장성을 나타내 벤처투자가 창업·벤처기업의 고용 증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 전체 중소기업 ’13년대비 ’14년 고용증가율 4.5%(사업체기초통계조사, ‘16년 발표, 통계청) 

모바일 부동산 정보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직방의 경우 창업 2년차(‘11년)에 16명에 불과하던 고용이 그해 처음으로 5억원을 투자받은 후 꾸준히 후속투자를 받으면서 작년 말 135명으로 고용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국내외 화장품 브랜드의 중국 마케팅 플랫폼을 운영하는 비투링크는 창업하던 해에 투자를 받기 시작하면서 2년 만에 고용규모가 4.5배 수준(’14 : 18명 → ’16 : 81명)이 되었다. 

2. 모태자펀드 투자 받은 창업초기기업 

특히 창업 3년 이내 기업이나 청년창업 기업이 투자를 받은 경우 고용창출 효과가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 해 동안 모태자펀드의 투자를 받은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 237개사의 ’16년말 고용은 4,550명으로 ’15년 말 2,791명보다 1,759명이 증가(고용 증가율 63%)했다. 

청년창업펀드*의 투자를 받은 청년창업기업들을 별도 분석한 결과 ’15년 1,125명에서 ’16년 1,938명으로 813명의 고용이 증가해 투자 1년 만에 72% 이상의 월등한 고용증가 효과를 시현했다. 

* (청년창업펀드) 청년이 창업하거나 청년 고용비율이 높은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이는 평균적으로 13명을 고용하고 있던 기업들이 투자를 통해 약 10명(’15 : 13.6명 → ’16 : 23.3)의 신규고용을 창출한 셈이다. 

중소기업청은 모태펀드는 2조 6,182억원 규모의 예산 투입(’05.6월∼’17.4월)을 통해 약 4.4배에 해당하는 민간자본(11조4,509억원)을 벤처투자시장에 유입하였다. 

그간 중점적으로 지원한 창업초기, 청년창업기업에서 매우 뛰어난 고용 증가 효과를 나타냈다면서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기술로 무장한 창업·벤처기업 등이 원활히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청년창업, 창업초기기업 등에 투자하는 정책펀드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웹사이트: http://www.smba.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