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1 (일)

스타트업

카풀 앱 럭시, 미세먼지 줄이는 카풀 제도 도입 앞장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원하는 출발 시간을 정해 카풀을 미리 등록해 놓는 예약 카풀 비율이 늘고 있다.


전국이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함께 타기(카풀)가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카풀 기반 승차 공유 플랫폼 럭시는 비슷한 방향으로 가는 사람들이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는 카풀은 대중교통 불편함을 해소해 줄 뿐 아니라 자동차가 배출하는 매연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세먼지 문제가 공론화된 이후 카풀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3호 업무 지시로 미세먼지 감축을 지시할 만큼 대기 질 문제는 전국민의 관심사 가운데 하나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최근 3년 새 우리나라 상공이 가장 나쁜 공기 질 상태라고 발표했다. 미세먼지 때문에 숨쉬기도 두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대기오염의 주범으로는 자동차 배기가스가 손꼽힌다. 


최바다 럭시 대표는 “자동차 1대가 1년에 내뿜는 배기가스는 평균 1톤 가량이고 교통 체증이 심한 곳은 최고 4배까지 증가한다”며 “홀로 운전하며 출퇴근하는 운전자들이 빈자리를 공유하면 그만큼 도로 위 자동차 수는 줄고 배기가스뿐만 아니라 교통 흐름까지 나아지는 효과가 생긴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서비스를 시작한 럭시는 출퇴근 시간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 주는 온디맨드 카풀 서비스다. 탑승자가 앱에서 목적지를 입력해 요청하면 경로가 비슷한 주변 운전자를 실시간으로 연결해 준다. 현재 서울과 경기 전역, 인천, 부산, 대구, 울산까지 서비스를 확장했다. 얼마 전에는 100만건 이상의 카풀 매칭을 달성하면서 탄소 2000만톤 감축효과를 공표하기도 했다. 


최근 들어서는 서비스 시간대인 오후 5시 전부터 카풀을 예약하는 탑승자가 많아졌다. 


최 대표는 “대중교통을 타러 가는 거리만큼 미세먼지에 더 많이 노출될 수 밖에 없는데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원하는 출발 시간을 정해 카풀을 미리 등록해 놓는 예약 카풀 비율이 늘고 있다”며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카풀이 똑똑한 퇴근 방법으로 통한다”고 밝혔다. 


럭시 소개


(주)럭시는 2014년 7월 설립된 승차 공유 스타트업으로 카풀 서비스 ‘럭시’를 제공하고 있다. 성장한 매출과 시장성을 기반으로 2016년 투자금 10억 달성의 성과를 이루었으며, 8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81조 1항에 근거한 합법 출퇴근길 카풀 서비스 ‘럭시’를 통한 승차공유 시장을 열어나갈 계획이다.


보도자료 출처: 럭시

웹사이트: http://luxicar.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