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스타트업

부동산 O2O 오피스픽 통계 발표

오피스픽 운영 기업 리앤정파트너스, 강남권역 오피스 환산임대료 빅데이터 분석 발표
2017년 신축 건물(12만3000원)이 10년 이상 건물(6만3000원)보다 2배 ↑
건물 위치 대로 및 이면 모두 6만5000원 동일, 임대료 산정에 영향 미미한 것으로 분석



사무실 전문 부동산 O2O 서비스 오피스픽을 운영하는 리앤정파트너스(대표 이진수)는 강남권역 사무실 환산임대료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환산임대료는 월 임대료, 관리비, 보증금 운용이익을 합한 금액을 말한다. 리앤정파트너스에 따르면 강남구, 서초구 일대를 아우르는 강남권역 사무실 환산임대료는 평당 6만5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기간은 2016년 4분기와 2017년 1분기다.

 

준공년도에 따른 환산임대료는 2017년 신축건물이 10년 이상 된 건물보다 약 2배 가량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신축이 평당 12만3000원으로 가장 비쌌고, 2013년에서 2016년 사이 준공건물은 8만3000원, 2008년에서 2012년 준공건물은 7만5000원, 10년 이상 된 건물(2007년 이전 준공)은 6만3000원으로 분석됐다.

 

건물 규모 별로는 1만평 이상 대형빌딩의 환산임대료가 평당 7만6000원으로 가장 높게 나왔고, 이어 1천평 이하 소형빌딩과 3천평에서 1만평 규모의 중형빌딩이 동일하게 6만5000원, 1천평에서 3천평 사이의 중소형빌딩이 6만4000원으로 나왔다.

 

대로변과 이면도로에 따른 차이는 없었다. 두 조건 모두 동일하게 6만5000원 환산임대료를 보여 평균적으로 대로변의 건물이 더 비쌀 것이라는 예측을 빗나갔다.

 

이진수 리앤정파트너스 대표는 "사무실 임대가 필요한 분들의 수요에 따라 오피스 인기지역인 강남권역의 실제 환산임대료를 분석하게 됐다"며, "오피스픽은 앞으로도 임차인과 임대인 모두에게 유용한정보를 제공해 드릴 수 있도록 분석 및 통계 서비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리앤정파트너스는 부동산 업계 최초로 오피스 매물을 자동으로 추천하는 인공지능 시스템인 '오피스AR(Office Analysis Recommendation)'을 선보이면서 임대시세, 적정 임대료, 공실률 추이, 환산임대료 변화추이 등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직원들이 직접 발품을 팔아 확인한 실매물의 정보만 제공함으로써 정보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이는데 앞장서고 있다. 

관련기사